‘배심원들’ 홍승완 감독, “박형식, 답답할 만큼 순수한 인물과 실제로도 비슷”

[임현주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홍승완 감독이 박형식의 순수함을 칭찬했다.

4월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배심원들(감독 홍승완)’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홍승완 감독을 비롯해 배우 문소리, 박형식, 백수장, 윤경호, 조한철, 김홍파, 조수향이 참석했다.

이날 홍승완 감독은 “제가 생각한 박형식 씨의 이미지는 순수함이었다. 극중 맡은 역할이 답답할 수도 있을 것 같은 순수함을 가진 인물이다. 연기인지는 모르겠지만 실제로도 역할과 잘 맞더라. 엉뚱한 말을 했음에도 묘하게 설득력이 있다”고 캐스팅 이유를 설명했다.

‘배심원들’은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2008년 당시 가장 의미 있는 국민참여재판으로 기록된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재구성했다.

한편, 영화 ‘배심원들’은 5월 개봉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