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신화 겸 배우 김동완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열린 KBS2 새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그룹 신화 겸 배우 김동완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열린 KBS2 새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그룹 신화 겸 배우 김동완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열린 KBS2 새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그룹 신화 겸 배우 김동완이 ‘젊은 꼰대’를 연기하는 소감을 밝혔다.

KBS2 새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의 제작발표회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김동완, 한수연, 소주연, 김관수, 김중돈, 김국희와 조나은 PD가 참석했다.

이날 김동완은 김동완은 “내가 아이돌 20년 차고, 조금 꼰대 이미지다. 아이돌 후배를 보면 ‘안 돼’를 많이 하고 잔소리를 한다. 그래서 후배들이 나를 피하는 편인데, 이 연기를 통해 할 말을 할 수 있어서 참 감사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신화를 20년 하면서 조직의 흥망성쇠를 다 느껴봤다. 간접적인 조직 생활을 했다고 생각한다. 신화를 하면서 ‘이 일이 나에게 맞나?’ ‘떠날까?’ 고민을 하다가도 결국 내게 잘 맞다는 걸 느꼈다”며 “강백호도 그렇다. 꼰대가 너무 싫어서 직장을 떠날까 고민을 하다가 꼰대가 된 인물이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