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가기 싫어' 한수연 "연기에 대한 부담, 현장 가기 싫었다"

배우 한수연이 '회사 가기 싫어'를 통해 연기적인 부담감을 내려놨다고 밝혔다.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KBS 2TV 새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한수연은 이 드라마에서 트렌드를 앞서가는 남다른 감각과 뛰어난 업무 능력에 자기 의견도 당차게 말할 줄 아는 M문고 과장 윤희수를 연기한다. 그는 앞서 드라마 '훈장 오순남', '친애하는 판사님께' 영화 '밀정', '더킹' 등으로 얼굴을 알렸다.

그는 "연기 하는 것이 가장 힘들면서도 제일 견딜만 한 것 같다. 현장이 저에겐 회사인데, 가기 싫을 때는 부담감이 많을 때"라고 털어놨다.
'회사 가기 싫어' 한수연 "연기에 대한 부담, 현장 가기 싫었다"

한수연은 또 "스스로 이 역을 잘 표현하고 싶고, 작가님이 써준 메시지도 잘 표현하고 싶고 디렉션도 잘 따르고 싶고, 이런 부담감을 안고 늘 연기했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하지만 이번 현장은 소풍 가는 것처럼 놀러가고 싶은 현장으로 만들어 주셨다. 습관이 되어 여전히 부담감은 있지만 많이 편하고 유연해졌다. 늘 가고 싶은 현장이다"라고 강조했다.
'회사 가기 싫어' 한수연 "연기에 대한 부담, 현장 가기 싫었다"

'회사 가기 싫어'는 회사 가기 싫은 사람들의 아주 사소하고도 위대한 이야기를 그린 이 시대의 평범한 직장인들을 위한 초밀착 리얼 오피스 드라마다. 지난해 파일럿 6부작 방영 후 호평을 받은 후 더 풍성하고 진정성있는 스토리로 정규 편성됐다.

이야기는 초고속 승진의 전설 강백호(김동완)의 등장으로 벌어지는 한다스 직원 윤희수(한수연), 이유진(소주연), 노지원 (김관수)의 고군분투기를 담았다. 오는 9일 밤 11시 10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