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OCN ‘킬잇’ 나나/사진=방송 화면 캡처

OCN ‘킬잇’ 나나/사진=방송 화면 캡처

OCN ‘킬잇’ 나나/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나나가 OCN ‘킬잇’에서 선과 악을 대하는 극명한 온도차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있다.

지난 7일 방송된 ‘킬잇’ 6회에서는 도현진(나나)이 자신이 쫓는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강슬기(노정의)의 마음을 조금씩 움직이게 만들었다. 집요한 수사 끝에 김수현(장기용)과 사건이 연관돼 있음을 눈치채고 진실에 점점 다가갔다.

도현진은 강슬기가 자신이 그토록 찾던 김일호의 손녀였음을 알고 “슬기야 널 만나려고 9년을 기다렸어. 그만큼 나에겐 정말 중요한 일이야”라며 민혁 기자가 살해당하던 당시의 기억을 이야기해줄 것을 간절하게 부탁했다. 하지만 당시를 떠올리기를 거부하는 강슬기의 반응을 보고 자신이 성급했음을 깨달았다.

이후 도현진은 강슬기에게 자신 역시 고아였음을 고백, “생각해보니까 내 상처는 감추면서 남의 상처만 들추려고 했던 것 같아”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담담하게 민혁과의 지난 추억을 말하는 도현진의 처연한 표정이 몰입도를 높였다.

반면 다음 피해자로 추측되는 서원석(손광업)을 찾아간 도현진은 사건의 실마리를 찾기 위한 정면돌파를 선택, 자신을 선량한 시민이라 칭하는 서원석에게 일침을 날리기도 했다. 또한 도현진은 김수현과 닮은 몽타주를 보고 비밀리에 정보를 수집하는 한편 김수현 의뢰인의 타깃이 돼 목숨이 위태로워진 일촉즉발의 상황이 펼쳐져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나나는 주변 사람들에게는 따뜻하지만 악인에게는 냉정함을 보이는 도현진 캐릭터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남다른 존재감으로 다음 회를 기대하게 했다.

‘킬잇’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