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6일 방영된 SBS ‘8뉴스’ 방송화면.

6일 방영된 SBS ‘8뉴스’ 방송화면.

6일 방영된 SBS ‘8뉴스’ 방송화면.

6일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황하나가 “연예인 친구가 강요해 마약을 투약했다”며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했다.

‘8뉴스’에 따르면 황하나는 조사에서 “2015년에 처음으로 필로폰을 투약하게 됐으며 이후 3년간 끊었다가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2018년 연예인 지인 A씨의 권유로 다시 시작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황하나는 “필로폰을 그만하고 싶었지만, A씨의 강요로 계속하게 됐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하나는 2015년 5∼6월과 9월 필로폰,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인 클로나제팜 성분이 포함된 약품 2가지를 불법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차례 경찰 출석을 거부했으나 지난 4일 입원 중이던 병원에서 체포됐다.

경찰 조사를 받던 황하나는 오늘(6일) 구속됐다. 수원지방법원은 이날 오후 7시께 황하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도주 우려가 있어 구속할 필요성이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