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6일 방영된 JTBC 예능 ‘아는형닝’ 방송화면.

6일 방영된 JTBC 예능 ‘아는형닝’ 방송화면.

6일 방영된 JTBC 예능 ‘아는형닝’ 방송화면.

6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형님’에서 듀오 노라조의 원흠이 “중국 회사 CEO를 포기하고 노라조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원흠은 이날 어떻게 노라조 활동에 합류하게 됐는지를 진지한 태도로 털어놓았다.

원흠은 중국으로부터 한 회사의 CEO를 맡아달라는 제안을 먼저 받았다고 했다. 이후 조빈에게 노라조 활동을 할 경우에는 얼마나 벌 수 있는지를 물어봤다고 했다.

원흠은 “‘노라조로 어느 정도 벌 수 있어?’라고 했는데 (조빈이 말해준 금액이) 높지 않았다. 현실적으로 생각해봐야 하나 싶었다. 그런데 조빈 형이 내 결정을 존중해주겠다며 내가 오면 어떻 계획을 갖고 있는지 설명을 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형의 열정을 봤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