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6일 방영된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6일 방영된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6일 방영된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6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서 그룹 블락비 바스타즈의 비범과 유권이 남다른 팀플레이로 웃음을 안겼다.

이날 비범과 유권은 오랜만의 예능 나들이에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유권은 “피오가 예능을 같이 나가거나 하면 감이 너무 좋더라”라며 고정을 꿰찬 피오를 칭찬했다. 피오는 “저희 멤버들은 참 재미가 없다”고 디스하며 등장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비범과 유권은 그룹 엑소(EXO)의 ‘MAMA’(마마) 받아쓰기에 도전했다. 특히 비범은 노래 중 어느 부분을 받아써야 하는지 몰라하다가도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뽐내며 활약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비범과 유권은 윤종신 ‘Empty City’(엠티 시티) 라운드에서도 결정적인 단서를 제시했다.

블락비 바스타즈는 지난달 28일 세 번째 미니 앨범 ‘I’m a mess.’(아임 어 메스)를 발매한 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