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KBS2 예능 ‘개그콘서트. 사진제공=KBS2

KBS2 예능 ‘개그콘서트. 사진제공=KBS2

KBS2 예능 ‘개그콘서트. 사진제공=KBS2

오는 7일 방송되는 KBS2 예능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의 ‘트로트라마’에서는 신입사원 안소미와 김태원이 위기에 처한다.

‘개콘’이 지난주 처음 선보인 ‘트로트라마’는 트로트와 드라마를 접목시킨 신개념 개그다. 드라마 속 다양한 상황들을 트로트로 풀어내며 흥과 웃음을 동시에 유발하는 코너다. 폭소를 절로 유발하는 이야기와 등장 인물들의 구성진 가락이 더해진다.

이번 주 방송에서 안소미와 김태원은 악덕 상사 장하나가 잘못 처리한 일을 수습하거나 사적인 심부름을 하는 등 온갖 업무를 넘겨받는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의 심경을 대변하듯 곳곳에서 트로트가 터져 나온다.

이들은 깜짝 등장한 ‘할담비’로 인해 서러운 위기를 단번에 탈출하게 된다.

흥미진진한 이야기와 화려한 볼거리로 취향 저격에 나선 ‘트로트라마’는 이날 밤 9시 15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