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현·조여정 / 사진 =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

추자현·조여정 / 사진 =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

‘아름다운 세상’ 추자현과 조여정의 대비 상황이 고조된 가운데 오늘밤 새로운 이야기가 전개될 예정이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 첫 회에서 아들 박선호(남다름 분)의 사고로 억장이 무너져 내리는 고통에 빠진 엄마 강인하(추자현)가 눈길을 끌었다. 인하의 안타까운 눈물은 밤새 보는이들의 안타까움을 이끌어 냈다.

반면 선호를 괴롭혀온 오준석(서동현)의 엄마 서은주(조여정)는 연신 불안하고 초조한 표정을 지어 그녀의 그 속내를 궁금케 한다.

한밤중 학교 옥상에서 떨어진 선호는 긴 수술 끝에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고, 그런 아들을 지켜볼 수밖에 없는 부모 박무진(박희순)과 인하의 슬픔은 깊어만 갔다.

선호가 자살할 이유가 분명하지 않은데다 학교 CCTV가 찍히지 않은 등 비극적인 사고에 수상쩍은 부분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자살 미수로 결론짓는다. 또한 재단 이사장 오진표(오만석)의 압박 하에 세아중학교 교사들 역시 사고를 빨리 수습하려 했다.

“선호 잘못되면 나 못 살아. 살 수가 없어”라며, 선호를 학원에 등 떠밀어 보낸 자신을 자책하는 인하와 달리 선호의 사고 소식을 들은 은주의 태도는 어딘가 수상해 보였다.

지난 첫 회 말미 인하는 자살 미수로 결론을 짓는 박형사(조재룡)를 붙잡고 “제가 그날은 경황이 없어서 흘려들었는데 우리 선호 사고 있던 날이요”라며, 사건 당일 상황을 떠올렸다.

교와 경찰 중 그 누구도 타살 의혹도 발견하지 못한 상황에서 인하에게 떠오른 기억은 무엇일지, 모두의 이목이 집중되는 순간이었다.

그러나 엔딩 장면에서 마치 선호에게 벌어진 사고처럼 옥상에서 추락해 바닥에 피를 흘리며 쓰러진 준석의 모습이 포착되면서 전개는 더욱 미궁에 빠져 버렸다.

선호 사고의 전말을 짐작하기 힘든 가운데, 오늘(6일) 2회 전개에 기대감을 높이는 인하와 은주의 스틸이 공개됐다.

은주가 인하의 삶을 지옥으로 떨어트린 선호의 사건에 대해 무엇을 알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이끄는 장면이다.

이제는 고교동창이 아닌 피해자의 엄마가 된 인하와 가해자의 엄마가 된 은주. 정반대의 입장에 놓인 이들은 각각 자신의 아들을 어떻게 지킬지 기대된다는 반응이다.

'아름다운 세상' 2회는 6일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