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BS 드라마 ‘열혈사제’.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드라마 ‘열혈사제’.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드라마 ‘열혈사제’.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6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서는 타짜들의 손에 땀을 쥐는 치열한 승부가 펼쳐진다.

지난 5일 김인경(백지원) 수녀가 한 때 최고의 여성 타짜 ‘십미호’라는 게 밝혀졌다.

현재 김해일(김남길)은 부패 경찰서장을 척결하기 위해 달리는 중이다. 경찰서장의 손에 수갑을 채우기 위해서는 결정적 증거가 필요한 상황. 하필 그 증거가 타짜에게 넘어가며 김해일은 곤란을 겪게 됐다. 이에 전설의 타짜였던 김수녀가 김해일의 지원군으로 나섰다. 도박장으로 입장하는 김해일, 김수녀, 한신부(전성우)의 지난 방송 엔딩은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김해일은 도박판에서의 승부뿐 아니라, 구대영(김성균)과 함께 1타 2피 작전을 펼칠 것을 예고했다.

김수녀의 상대는 대한민국 최고 타짜로 불리는 오광두(유승목)다. 오는 게 있으면 가는 것도 있는 법. 이기면 경찰서장을 잡을 수 있는 증거를 갖게 되지만, 지면 김수녀 역시 무언가를 내놓아야 한다. 김수녀와 오광두의 한 판에 기대가 모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