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6일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 제작 지앤지프로덕션·테이크투)(이하 ‘세젤예’) 9, 10회에서는 박선자(김해숙)가 사돈 하미옥(박정수)에게 물벼락을 퍼붓는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박선자 손에 들린 양동이의 물이 하미옥과 사위 정진수(이원재)를 향해 날아가고 있다.

앞서 박선자는 손녀 육아 문제를 두고 하미옥과 날 선 신경전을 벌여왔다. 워킹맘인 딸 강미선(유선)을 도와 손녀를 돌보지만 사사건건 부딪히는 사돈의 간섭과 핀잔으로 바람 잘 날 없는 나날들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그간 하미옥의 얄미운 언행으로 분노해왔던 박선자가 이날부터는 반격에 시동을 건다고 한다.

물벼락 사건의 전말은 이날 저녁 7시 55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