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작가 기안84/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웹툰 작가 기안84/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웹툰작가 기안84가 '나 혼자 산다'에서 민폐 논란에 휩싸였다.

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패션쇼장에 참석한 기안84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기안84는 성훈이 모델로 나선 패션쇼 장소에 등장, 함께 초대된 스타들 사이에서 어색해 하다가도 이내 자연스럽게 주위 사람들과 대화를 나눴다.

이윽고 패션쇼가 시작되고 성훈이 런웨이에 오르자 기안84는 반가운 눈길로 그를 바라봤다. 이후 성훈이 두 번째로 런웨이를 밟았고, 기안84는 "성훈이 형!"이라며 큰 소리로 성훈을 불러 모두를 놀라게 했다.

패널들의 비판이 쏟아지자 기안84는 "축구할 때도 파이팅하지 않나"라며 "패션쇼 매너를 잘 몰랐다. 이제 보니 민폐였다"고 해명했다.

런웨이 위에서 기안84에게 이름을 불린 성훈은 "미쳐버리는 줄 알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