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SBS ‘전설의 빅피쉬’ 방송 화면 캡처

SBS ‘전설의 빅피쉬’ 방송 화면 캡처

SBS ‘전설의 빅피쉬’ 방송 화면 캡처

SBS ‘전설의 빅피쉬’에서 이태곤, 지상렬, 위너 김진우, 에이핑크 윤보미, 무술감독 정두홍의 대어 낚시 도전이 시작됐다. 낚시초보 윤보미는 의외의 실력으로 활약했고, 이태곤은 155cm 대어를 낚는 데 성공했다.

지난 5일 ‘전설의 빅피쉬’가 베일을 벗었다. 이태곤을 대장으로 지상렬, 김진우, 윤보미, 정두홍은 대어를 잡기 위해 태국으로 떠났다. 이태곤은 “낚시 인생 20년을 걸고 승부수를 띄우겠다”고 결의에 찬 모습을 보였다. 윤보미는 “낚시초보지만 평소에 도전해보고 싶었다”며 “막내이고 여자이지만 제일 큰 빅피쉬를 잡아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멤버들은 이태곤에게 특훈을 받기 위해 태국에서 가장 유명한 민물낚시터 ‘붕삼란’으로 향했다. 이곳은 자이언트 잉어, 메콩 자이언트 캣피쉬 등 대형 어종으로 가득한 곳이다. 이태곤도 낚시 지식을 방출하며 멤버들에게 낚시를 가르쳐줬다. 멤버들은 떡밥을 만들고 낚시줄을 던지는 캐스팅부터 배워나갔다.

이후 본격적인 낚시에 나섰지만 입질은 생각처럼 쉽게 오지 않았다. 모두가 지쳐갈 무렵 지상렬의 낚시대에 입질이 왔다. 처음 잡힌 물고기의 크기는 크지 않았지만 멤버들을 기분 좋게 했다. 잡은 물고기는 어자원을 보호하자는 의미에서 다시 놓아주는 ‘캐치&릴리즈 원칙’에 따라 방생했다.

멤버들은 킥이 추천해준 장소로 한 차례 낚시 포인트를 옮겼다. 얼마 후 김진우와 지상렬에게 입질이 동시에 왔다. 지상렬은 1m2cm의 자이언트 잉어를 낚았다. 지상렬이 기념사진 촬영 후 방생해줄 때까지 김진우는 여전히 대어와 사투를 벌였다. 대어는 수면에 엄청난 파장을 일으키며 끌려왔다 도망가기를 반복했다. 김진우는 기진맥진했고, 멤버들은 힘을 북돋웠다. 50분쯤 지난 후 김진우는 마침내 1m 29cm의 메콩 자이언트 캣피쉬를 잡았다. 태국에서 부와 풍요, 지혜와 장수를 상징하는 대어였다. 이어 정두홍에게도 입질이 왔다. 대어는 몸집과 달리 힘없이 질질 끌려왔는데, 알고보니 낚시바늘이 꼬리에 걸린 것이었다. 이태곤은 낚시바늘을 빼 곧바로 놓아줬다. 멤버들에게 틈틈이 낚시팁을 알려주던 이태곤은 “이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 게 중요하다”며 낚시의 재미를 다른 사람에게 알려주는 것을 기뻐했다.

SBS ‘전설의 빅피쉬’ 방송 화면 캡처

SBS ‘전설의 빅피쉬’ 방송 화면 캡처

SBS ‘전설의 빅피쉬’ 방송 화면 캡처

곧바로 또 윤보미에게 입질이 왔다. 윤보미는 1m 31cm 대어를 잡아, 낚시 초보임에도 놀라운 실력을 자랑했다. 진우에게 또 다시 입질이 왔고, 만만찮은 힘에 이태곤이 세심하게 도왔다. 그 순간 이태곤의 낚시대에도 입질이 왔다. 이태곤은 김진우에게 낚시대를 맡기고 자신의 낚시대를 보러 달려가 웃음을 자아냈다. 이태곤은 분투 끝에 155cm짜리를 잡아 1위를 기록했다. 이태곤이 어종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물 안에 들어가 기념사진을 찍는 사이 이태곤의 낚시대에 또 다시 입질이 왔다. 물속에 있던 이태곤을 대신해 정두홍이 낚시대를 잡았다. 땀을 뻘뻘 흘린 끝에 정두홍도 대어를 낚았다.

저녁에 멤버들은 직접 새우를 잡아서 먹는 새우 낚시체험 식당을 향했다. 멤버들은 가장 많은 새우를 잡는 사람이 이태곤의 수제 낚시대를 가져가자고 내기했다. 이태곤이 가장 많이 잡으면 밥값을 내주기로 했다. 이태곤은 낮에 낚시터에서 보여줬던 실력이 무색하게 새우를 한 마리도 잡지 못했다. 윤보미, 정두홍이 3마리를 잡았고, 시선은 각각 5마리씩 잡은 지상렬과 김진우의 대결에 집중됐다. 이 때 보미가 새우를 한 마리 더 잡았다. 멤버들은 김진우가 잡은 것처럼 연기해 지상렬을 속였고, 이에 김진우가 내기에서 이기게 됐다. 이후 멤버들은 직접 잡은 새우로 맛있는 저녁 만찬을 즐겼다.

오는 12일 방송에서는 태국에 서식하는 아마존 어종 낚시에 도전한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전설의 빅피쉬’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