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경, 라미란과 경찰 변신
정다원 감독 "라미란 이성경 통해 유쾌한 액션 선보이고 싶었다"
'걸캅스' 이성경 "비실비실하지 않아요"…디지털성범죄 잡는 '꼴통' 형사 예고

'걸캅스'에서 이성경이 액션 여전사 변신을 예고했다.

5일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영화 '걸캅스'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성경과 함께 정다원 감독, 라미란이 참석해 '걸캅스'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걸캅스' 이성경 "비실비실하지 않아요"…디지털성범죄 잡는 '꼴통' 형사 예고

'걸캅스'는 48시간 후 업로드가 예고된 디지털 성범죄가 접수된 후, 경찰마저 포기한 사건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뭉친 여성 콤비의 비공식 수사를 다룬 코미디 액션 영화다. 전설의 형사였지만 지금은 민원실 퇴출 0순위 미영과 '꼴통'으로 찍혀 민원실로 밀려난 지혜가 주인공이다. 라미란과 이성경이 각각 미영과 지혜로 활약한다.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경각심이 사회적으로 커져가는 상황에서 시원한 쾌감을 예고하는 '걸캅스'에 등장에 기대감이 쏠렸다.
'걸캅스' 이성경 "비실비실하지 않아요"…디지털성범죄 잡는 '꼴통' 형사 예고

이성경은 SBS '괜찮아, 사랑이야' 데뷔 이후 tvN '치즈인더트랩', SBS '닥터스', MBC '역도요정 김복주' 등에서 세련되고 여성스러운 매력을 뽐내왔다. '걸캅스'에서는 긴 팔과 다리를 이용한 액션으로 이전까지 보여주지 못한 매력을 보여줄 것으로 알려졌다.

이성경은 "정다원 감독님이 타격감 있는 액션을 주문했다"며 "액션스쿨에서는 내가 비실비실한 이미지였던 것 같다. 기대감이 없었는데 의외로 해내 액션스쿨에서 칭찬을 받기도 했다"고 숨겨진 재능을 찾았다고 전했다.
'걸캅스' 이성경 "비실비실하지 않아요"…디지털성범죄 잡는 '꼴통' 형사 예고

정다원 감독은 "처음엔 라미란과 이성경 배우를 통해 어떻게 만들지 고민이 많았지만 두 사람으로 거침없는 사이다 영화를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결과적으로 라미란은 육탄전, 이성경은 타격감 있는 액션을 시원하게 선보일 수 있게 됐다"고 소개했다.
'걸캅스' 이성경 "비실비실하지 않아요"…디지털성범죄 잡는 '꼴통' 형사 예고

또 연예계에 불어닥친 '몰카' 등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 "우리 영화는 특정 사건, 인물과 상관 없다"며 "지난해 여름 진행됐고 이런 사건이 생길 거라곤 상상도 못했다. 단지 가장 나쁘고 비열한 범죄가 디지털 성범죄라 생각해 선택한 만든 영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 일어난 일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걸캅스'에는 라미란, 이성경 외에 윤상현, 소녀시대 수영 등이 등장할 예정이다. 5월 개봉.
'걸캅스' 이성경 "비실비실하지 않아요"…디지털성범죄 잡는 '꼴통' 형사 예고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