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태진아, 이루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아빠본색' 태진아, 이루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아빠본색'에서 가수 태진아가 한국 무대에 선 아들 이루를 보며 눈물을 흘렸다.

3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태진아와 강남, 이루가 한 행사에 같이 참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3년 전 마지막으로 올랐던 무대에서 다시 공연을 하게 된 이루는 이날 헤어와 메이크업을 준비하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준비를 마친 세 사람은 함께 차를 타고 행사장으로 향했다. 한껏 긴장한 모습의 이루와 달리 태진아는 그가 리허설하고 있는 모습을 배경으로 사진까지 찍으며 기뻐했다. 태진아는 열창하는 이루를 열심히 카메라에 담았고, 무대가 끝나자 감격스러운 마음에 눈시울을 붉혔다.

이후 인터뷰를 통해 이루는 "아직까지는 다시 노래를 하고 싶다는 마음이 없어서 쉬고 있었다. 그런데 아버지가 무대에 서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하셔서 그 마음으로 무대에 올랐다"고 털어놨다. 태진아 역시 "3년 만의 무대인데 '많이 컸구나' 하는 느낌을 받았다. 믿음을 갖게 됐다"고 고백했다.

공연을 마치고 세 사람은 낙지 음식점으로 향해 저녁을 먹었다. 이루는 강남에게 "너는 트로트한 거 후회 안 하냐"면서 "트로트로 전향한 게 리스크가 있을 수 있는데 고맙다"고 말했다.

강남은 "항상 든든하다. 가장 감사한 부분은 10대 0이니까"라며 전속계약 부분에 대해 언급했다. 태진아는 "처음에 강남이 데려온다고 하니까 이루가 '저한테 해주듯이 해주세요'라고 했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