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사춘기, 새 미니 앨범 '사춘기집1 꽃기운'으로 컴백
메인 타이틀곡 '나만, 봄'으로 '봄 적금송' 노린다

그룹 볼빨간사춘기가 사랑이 가득한 계절 봄과 만났다. 기존 볼빨간사춘기의 매력에 신선한 장르의 곡까지 품은 '꽃기운'이 올봄 음원 차트를 휩쓸 수 있을까.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볼빨간사춘기(안지영, 우지윤)의 새 미니앨범 '사춘기집1 꽃기운'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진행은 MC 딩동이 맡았다.

지난해 5월 발매한 '레드 다이어리 페이지.2(Red Diary Page.2)' 이후 약 1년 만에 새로운 이야기를 꺼내 든 볼빨간사춘기는 이날 "1년 만의 컴백이라 그런지 기대반, 설렘반이다. 지금 굉장히 떨리지만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봄이 시작될 때 '꽃기운' 가득한 앨범을 들고 왔다. 예쁘게 잘 만들었으니 많은 기대를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볼빨간사춘기는 지난 1년 간 재충전의 시간을 가졌다. 안지영은 "'여행'으로 활동을 하고, 콘서트도 하고, 싱글도 몇 장 내면서 휴식기를 가졌다. 여행을 하면서 휴식을 취하니 이번 앨범 준비는 오히려 수월하고, 재밌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사춘기집1 꽃기운'에 대해 "봄 느낌이 물씬 나는 앨범이다. 사춘기에 솟아나는 기운을 꽃기운이라고 한다. 첫 번째 사춘기집인 만큼, 볼빨간사춘기의 초반 감성도 많이 들어가 있다. 앞선 앨범에 담겼던 일기장의 소소한 이야기들을 모아 사춘기집으로 완성시켰다고 보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룹 볼빨간사춘기 /사진=최혁 기자

그룹 볼빨간사춘기 /사진=최혁 기자

그룹 볼빨간사춘기 /사진=최혁 기자

그룹 볼빨간사춘기 /사진=최혁 기자

'사춘기집1 꽃기운'에는 메인 타이틀곡 '나만, 봄'을 포함해 볼빨간사춘기 초반 어쿠스틱 팝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나들이 갈까', 두 남녀의 운명 같은 만남을 한 편의 영화처럼 로맨틱하게 담아낸 '별 보러 갈래?', 새롭게 시도하는 어반 일렉트로닉 록 사운드의 '시애틀 얼론(Seattle Alone)', 동화 '인어공주'에서 영감을 받은 '머메이드(Mermaid)'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메인 타이틀곡 '나만, 봄'은 귀여운 가사와 중독성 있는 멜로디에 사춘기 소녀의 사랑스러운 마음을 담은 노래다. 플럭신스의 반복되는 리프와 어쿠스틱 기타로 시작되는 곡의 전반부와 후렴에서의 스트링이 산뜻함을 더해 볼빨간사춘기만의 봄 감성을 만끽할 수 있다. 볼빨간사춘기는 '나만, 봄'으로 새로운 '봄 캐럴'을 선보일 예정.

안지영은 "곡을 쓰는 동안 영감이 되어 준 분들이 많다. 봄이라는 계절이 설레기도 하고, 기쁘기도 하지만 누군가에게는 반복되는 일상으로 지치고 그냥 지나칠 수도 있는 봄일 수도 있다. 봄을 힘들게 느끼시는 분들께 행복하고 특별한 기운을 전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우지윤 역시 "봄이니까 많은 분들이 축제나 예쁜 장소들을 많지 가지 않냐. 그런 곳에서 우리 노래를 틀어주셨으면 좋겠다. 좋은 사람과 좋은 시간 보낼 때 노래가 쓰였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봄이 볼빨간사춘기가 떠오르는 계절이 됐으면 좋겠다.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봄에 우리도 어떤 활동을 할지 기대가 된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그룹 볼빨간사춘기 /사진=최혁 기자

그룹 볼빨간사춘기 /사진=최혁 기자

볼빨간사춘기는 지난 앨범 '레드 다이어리 페이지.1(Red Diary Page.1)', '레드 다이어리 페이지.2'에 이어 이번에도 자작곡으로 앨범을 채웠다. 전곡을 작사, 작곡한 이들은 지금까지 시도한 적 없었던 다양한 장르의 노래들을 담았다. 그러나 기존과 동일하게 타 아티스트와의 컬래버레이션곡은 없이 오롯이 볼빨간사춘기의 색깔만을 담았다.

이에 대해 안지영은 "곡을 준비하면서 '남자 분과 함께 듀엣곡을 하나 만들면 어떨까', '피처링을 하면 어떨까' 등의 생각을 하긴 했다. 근데 우리의 색이 너무 강하다 보니 무산이 됐다"면서 "이걸 겪고 느낀 것은 우리끼리 하는 게 낫겠다는 거였다. 앞으로 더 좋은 노래를 우리끼리 열심히 해서 들려드리겠다"고 전했다.

이날 볼빨간사춘기는 발표곡이 모두 비슷하다는 일부 음악 팬들의 지적에 대해서도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안지영은 "매 앨범마다 많은 분들이 가장 궁금해하시고 또 걱정해주시는 부분 중 하나다"면서 "그래서 '여행' 앨범을 기점으로 새로운 시도를 많이 해보게 됐다. 어떻게 보면 매번 똑같이 느껴지는 것 자체가 우리 색깔이기 때문에 그런 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들으시는 분들을 위한 시도를 해서 신선함을 더해야 하는 것 같다. '여행' 때는 밴드 사운드를 시도했다면 이번에는 일렉트로닉하고 감성적인 부분을 많이 건드렸다. '시애틀 얼론'처럼 아예 다른 분위기의 곡도 준비했다. 나날이 새로운 시도를 많이 해서 그런지 감성이 더 짙어지고, 가사적인 측면에서도 성장하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가장 큰 변화를 준 곡으로 안지영은 '시애틀 얼론'을 꼽았다. 해당 곡에 대해 안지영은 "작년에 시애틀을 여행하면서 쓴 곡이다. 여행하면서 느끼는 외로운 감정을 남녀간의 사랑으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전의 볼빨간사춘기가 하던 장르와는 다르게 새로운 시도를 했다. 시크하고 몽환적인 분위기다. '볼빨간사춘기 노래인가' 싶을 정도의 변화가 담긴 노래다"고 강조했다.
그룹 볼빨간사춘기 /사진=최혁 기자

그룹 볼빨간사춘기 /사진=최혁 기자

'우주를 줄게'로 역주행을 이루어내며 큰 주목을 받은 볼빨간사춘기는 이후 '좋다고 말해', '남이 될 수 있을까', '썸 탈거야', '첫사랑', '여행'까지 발표한 6곡을 모두 음원차트 1위에 올리는 저력을 발휘했다. 매력적인 음색과 고유의 감성으로 '믿고 듣는'이라는 수식어까지 꿰찼다.

매번 눈에 띄는 음원 성적을 거두어들인 볼빨간사춘기이기에 이번에도 그 결과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우지윤은 "많은 곡들을 사랑해주셨기 때문에 부담도 되지만 이제는 부담을 즐길 때지 않나 싶다"며 "1위를 할 때마다 당연하다기보다는 선물을 받은 느낌이었다. 이번에도 선물을 주신다면야 감사히 받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볼빨간사춘기는 "앨범을 보시면 알겠지만 이번에는 대놓고 봄을 저격하고 나온 앨범이다. 많은 분들의 마음을 간지럽히기 위해 나왔다"면서 "많은 분들이 우리와 함께 올 봄을 느끼신다면 연금송을 노려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우리는 봄 적금송으로 하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작년에는 쉬엄쉬엄 활동을 했다면 올해는 힘 팍 주고, 많은 분들을 만나러 직접 뛰어다니겠다"고 힘 있게 포부를 다졌다.

'사춘기집1 꽃기운'은 이날 저녁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