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볼빨간사춘기 /사진=최혁 기자

그룹 볼빨간사춘기 /사진=최혁 기자

그룹 볼빨간사춘기가 발표곡이 매번 비슷하다는 지적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볼빨간사춘기(안지영, 우지윤)의 새 미니앨범 '사춘기집1 꽃기운'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볼빨간사춘기는 그간 '우주를 줄게', '좋다고 말해', '남이 될 수 있을까', '썸 탈거야', '첫사랑', '여행' 등 발표한 6곡을 모두 음원차트 1위에 올리며 큰 사랑을 받았다. 단숨에 '음원 강자'라는 타이틀을 꿰찼지만 이와 함께 곡의 분위기가 비슷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이에 대해 이날 안지영은 "매 앨범마다 많은 분들이 가장 궁금해하시고 또 걱정해주시는 부분 중 하나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그는 "'여행' 앨범을 기점으로 새로운 시도를 많이 해보게 됐다"면서 "어떻게 보면 매번 똑같이 느껴지는 것 자체가 우리 색깔이기 때문에 그런 것 같다"고 생각을 전했다.
그룹 볼빨간사춘기 /사진=최혁 기자

그룹 볼빨간사춘기 /사진=최혁 기자

안지영은 "들으시는 분들을 위한 시도를 해서 신선함을 더해야 하는 것 같다. '여행' 때는 밴드 사운드를 시도했다면 이번에는 일렉트로닉하고 감성적인 부분을 많이 건드렸다. '시애틀 얼론'처럼 아예 다른 분위기의 곡도 준비했다. 나날이 새로운 시도를 많이 해서 그런지 감성이 더 짙어지고, 가사도 성장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볼빨간사춘기는 2일 저녁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미니앨범 '사춘기집1 꽃기운'을 발매한다. 메인 타이틀곡은 '나만, 봄'으로 귀여운 가사와 중독성 있는 멜로디에 사춘기 소녀의 사랑스러운 마음을 담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