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종방 1주년 기념 라이브방송 /사진='무한도전' 공식 인스타그램

'무한도전' 종방 1주년 기념 라이브방송 /사진='무한도전' 공식 인스타그램

"시청자분들이 저희를 기다려 주신다면 꼭 돌아가겠습니다."

MBC '무한도전' 종영 1주년 기념 라이브 방송에서 유재석은 이같이 말했다.

지난 3월 31일 '무한도전'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조세호, 황광희, 양세형은 종영 1주년을 기념해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유재석은 "벌써 1년이 됐다. 오랜만에 멤버들과 모인 김에 라이브방송으로 많은 분들께 인사를 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3월31일 종영 인사를 드리면서 '빠르면 6~7개월 안에는 인사를 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내일이 만우절인데 벌써 1년하고 하루가 되는 날"이라고 털어놨다.

녹화 때문에 지각한 박명수에 대해 유재석은 "명수 형이 오니까 정말 '무한도전'을 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고, 방송 종영 후 사업에 매진하고 있는 정준하에 대해 "'무한도전' 이후 보기 힘든 연예인"이라며 웃음을 유발했다.
2014년 '스피드 레이서' 특집에서 '무한도전' 멤버들

2014년 '스피드 레이서' 특집에서 '무한도전' 멤버들

원년 멤버 노홍철은 영상을 통해 "한 5년 만에 하는 것 같은데 감히 해보겠다. '무한~ 도전'"이라고 외쳤다. 그는 "제가 감히 드릴 말씀은 없다. 드릴 수 잇는 말은 한 마디 뿐이다. 너무 죄송하다"라며 무릎을 꿇고 손을 들며 사죄했다. 그는 음주운전 논란으로 '무한도전'에서 불명예 하차를 한 바 있다.

'무한도전'이 끝난 뒤 기분을 묻자 조세호는 "매주 목요일 녹화날을 기다렸기에 마음이 공허했다"고 말했고 양세형은 "'무한도전'이 없어지니 내리막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설명햇다.

정준하는 "너무 많이 울어 막방을 못 봤다", 박명수는 "집사람이랑 예전 '무한도전'을 보다가 너무 재밌어서 SNS에 올린 적이 있다. 저도 가끔 제가 나오는 '무한도전'을 보고 많이 웃는다"
'무한도전'

'무한도전'

유재석은 "많은 분들이 '무한도전' 언제 하냐는 이야기를 들었다. 모든 분들이 기다리는 것은 아니지만 기다려주는 분들이 있다는게 감사하고, 저희도 많은 분들을 빨리 만나고 싶다. 언제가 될지는 모르지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