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자백' 이준호가 사형수 아버지 사건의 의혹을 파헤친다.

31일 tvN 토일드라마 '자백' 측은 4회 방송을 앞두고 팽팽한 긴장감이 흐르는 최도현(이준호 분)과 한종구(류경수 분)의 접견실 투샷을 공개했다.

지난 3회에서는 최도현과 기춘호(유재명 분)가 '김선희 살인사건'에서 무죄판결을 받은 한종구의 여죄를 파헤쳐 죗값을 치르게 만들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이준호와 류경수가 접견실 안에서 독대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겉보기엔 변호사와 의뢰인의 모습이지만 둘 사이에 흐르는 팽팽한 신경전이 접견실을 흡사 취조실 한복판처럼 보이게 한다.

또 류경수가 들고 있는 한 장의 사진이 눈길을 끈다. 사진 속 얼굴을 확인한 류경수의 심상치 않은 낯빛과 이준호가 살벌한 눈빛으로 류경수를 노려보고 있어 과연 사진 속 인물이 누구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극 중 류경수가 이준호 부친에 대해 아는 바가 있다고 암시한 만큼, 이준호가 류경수의 입에서 부친 사건의 실마리를 얻어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에 '자백' 측은 "이준호가 류경수를 통해서 아버지 사건의 진실에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 또한 새로운 인물과 사건의 등장으로 눈 돌릴 틈 없는 재미를 선사하겠다.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자백'은 31일 오후 9시에 4회가 방송된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