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한승현(사진=SBS ‘해치’)

해치 정일우 한승현(사진=SBS ‘해치’)


SBS 월화드라마 ‘해치’ 정일우-한승현의 술상 독대 장면이 공개됐다. 특히 역모 사건 이후 정일우에게 등을 돌렸던 한승현의 눈빛이 이전과 사뭇 달라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다이내믹한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리모콘을 사수하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해치’ 측은 31일(일) 정일우(연잉군 이금 역)와 한승현(경종 역)의 은밀한 독대가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앞서 한승현은 정일우의 간곡한 석고대죄에도 불구, 그를 국청에 세운 뒤 친국을 진행해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본래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굳건한 믿음을 바탕으로 군왕-세제가 되어 형제간의 보위를 잇는 새로운 역사를 가능케 했지만 “내가 보위를 잇는다면 땅의 세금은 땅의 주인에게 매길 것”이라며 사대부를 저격한 정일우의 발언이 민생을 움직이며 한승현의 질투심을 자극, 결국 둘 관계에 균열이 생겼다.

특히 왕세제의 대리청정 상소문과 역모를 조작한 고변서로 인해 두 사람의 갈등이 깊어진 가운데 이들의 관계 변화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한층 높아진 상황.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정일우는 한승현의 침전에서 그와 함께 술잔을 기울이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촛불을 사이에 두고 서로를 마주한 채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데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팽팽한 긴장감은 보는 이들의 심장까지 두근거리게 만든다.

특히 이전과 달라진데다 결심을 굳힌 듯 한승현의 단호한 눈빛과 표정이 보는 이들까지 숨죽일 정도다. 반면 정일우는 뜻하지 않은 어명에 당황한 듯 깜짝 놀란 표정을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과연 한승현은 정일우에게 어떤 말을 했을지, 동생 정일우에게 등 돌렸던 형 한승현의 마음이 돌아선 것인지, 더 나아가 이전과 달라진 두 사람의 눈빛을 통해 위기 이후 서로를 향한 신뢰가 더욱 탄탄해진 것인지 새롭게 변화될 이들의 관계에 관심이 모아진다.

정일우-한승현은 촬영 중 형제의 아슬아슬한 심리 싸움으로 쫄깃한 긴장감을 자아내다가도 컷 소리만 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돈독한 케미로 찰떡 브로맨스를 엿보인다고. 특히 두 사람은 5살 나이 차이에도 허물없이 어울리는 등 항상 서로를 격려하며 분위기 메이커 역할까지 톡톡히 해내고 있다는 후문이다.

SBS ‘해치’ 제작진은 “이경영의 파격 언행 이후 한승현이 자각하기 시작한다”며 “이전과 달라진 두 사람의 관계와 함께 한승현의 행보를 본 방송으로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매주 월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