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톡!라이브’ 영상 캡처 / 사진제공=SM CCC LAB

‘톡!라이브’ 영상 캡처 / 사진제공=SM CCC LAB

‘톡!라이브’ 영상 캡처 / 사진제공=SM CCC LAB

소녀시대 효연이 웹예능 ‘톡!라이브’ 라이브 방송에 출연해 솔직담백한 입담을 선보였다.

지난 27일 방송된 ‘톡!라이브’ 3회에는 DJ ‘HYO’로 새롭게 변신한 효연이 출연해 MC 토니안·이재원과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토니안은 데뷔 전 성공에 대한 불안했던 마음을 떠올리며 ‘가요 순위 20위’ 안에만 들었으면 좋겠다고 기도했던 사연을 밝혔다. 또한 데뷔 전 H.O.T.가 망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미리 멤버들에게 작별인사까지 건넸다고 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효연도 “오랜 연습생 생활을 겪으며 그저 무대에 서기만 해도 좋을 것 같았다”며 당시의 간절했던 마음을 떠올렸다. 데뷔 그룹명으로 ‘소녀시대’를 받았을 때는 “정말 큰일 난 거 아닌가?” 걱정했다는 말에 토니안과 이재원은 그럼 ‘핫’은 어떻겠냐고 응수해 큰 웃음을 안겨주기도 했다.

현재 DJ ‘HYO’로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다는 근황을 전한 효연은 “과거 꿈이 현모양처였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아직도 결혼은 늦지 않게 하고 싶지만 전 세계를 누비는 DJ가 되고 싶은 꿈이 생겨 당분간은 디제잉에 몰두하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새로운 일에 도전하는 후배의 모습에 두 MC는 격려와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국내최초 음주 생방송 ‘톡!라이브’는 1세대 아이돌 토니안과 이재원이 후배들과 함께 술 한 잔 나누며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웹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SM CCC LAB’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