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내일은 미스트롯’ 예고 스틸컷 / 사진제공=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 예고 스틸컷 / 사진제공=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 예고 스틸컷 /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의 강력 우승후보 송가인과 홍자가 ‘1대1 데스매치’를 펼친다.

‘미스트롯’은 제2의 트로트 전성기를 이끌 ‘100억 트롯걸’을 뽑는 국내 최초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지난주 시청률 8.4%(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를 돌파하면서 3주 연속 TV조선 역대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다.

28일(오늘) 방송되는 ‘미스트롯’ 5회에서는 지난주 본선 1라운드 ‘장르별 트로트 팀 미션’에 이어 참가자들이 라이벌을 지목해 맞대결을 펼친 후 그 자리에서 당락이 결정되는 잔혹한 ‘1대1 데스매치’가 진행된다.

이에 100인 오디션에서부터 올하트를 받아내고 시청자 투표에서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하며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송가인과 홍자 중 한명이 그 자리에서 탈락하는 빅매치가 가동됐다.

예선전 ‘진’ 왕관의 주인공이자 무결점 가창력으로 정통 트로트를 뽐내는 송가인과 우려낼 대로 우려낸 곰탕 같은 깊은 감성의 소유자 홍자는 ‘미스트롯’ 우승후보로 거론되는 쟁쟁한 실력파들이다. 여기에 두 사람의 무대 동영상 조회 수는 500만 뷰를 넘을 정도로 폭발적인 호응까지 얻고 있다.

본격적인 승부 직전 송가인은 홍자를 향해 “편안하게 마음먹고 잘 해봅시다”라고 당찬 한 마디를 건넸고 홍자는 “진하게 우린 곰국에 송가인이를 말아버리겠습니다”라는 말로 각오를 다졌다.

이어진 두 사람의 무대에 마스터들은 “결승전이네 결승전” “흡사 핵무기를 장착한 전쟁을 연상케 한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장윤정은 “송가인과 홍자보다 빨리 데뷔한 선배라 행복하다”며 “내가 이들과 같은 시기에 데뷔했다면 나는 지금 이 자리까지 오지 못했을 것”이라고 안도감을 내비쳤다.

제작진은 “‘데스매치’를 통해 결승 진출이 유력했던 실력파 참가자들이 대거 탈락하면서 충격을 안길 것”이라고 밝혔다.

‘미스트롯’은 28일(오늘)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