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이돌 라디오’ 그룹 펜타곤 / 사진제공=MBC라디오

‘아이돌 라디오’ 그룹 펜타곤 / 사진제공=MBC라디오

‘아이돌 라디오’ 그룹 펜타곤 / 사진제공=MBC라디오

그룹 펜타곤이 지난 27일 방송된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서 신곡 ‘신토불이’ 활동의 시작을 알렸다.

펜타곤은 이날 컴백 쇼케이스를 마친 직후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전곡이 자작곡으로 채워진 여덟 번째 미니앨범 ‘Genie:us’를 소개했다. 펜타곤은 아직 방송에서 공개되지 않은 ‘신토불이’ 무대까지 최초로 선보여 스튜디오 분위기를 달궜다.

타이틀곡 ‘신토불이’를 작곡한 후이는 “출·퇴근길에 스트레스 받고 답답한 마음을 해소시키는 곡”이라며 “펜타곤의 무대와 음악으로 마음이 시원해질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밝혔다. 메인 보컬 진호는 “항상 열심히 했지만 이번 앨범은 절심함과 피와 땀이 섞여 있는 앨범”이라고 강조했다.

펜타곤은 메들리 댄스 코너에서 새 앨범 수록곡 ‘에일리언’ 무대를 최초 공개해 팬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또한 기존 히트곡인 ‘빛나리’ ‘청개구리’ ‘Like this’ ‘VIOLET’ 등의 무대도 선보였다. 특히 신원과 우석, 옌안, 홍석은 크라잉넛 ‘룩셈부르크’를 노래방 라이브 무대로 소화하며 흥 넘치는 매력을 과시했다.

다리 부상으로 이번 활동 무대에 함께하지 못하는 키노는 “멤버들은 몸이 부서져라 춤을 추고 나는 (펜타곤 팬덤) ‘유니버스’와 함께 몸이 부서져라 응원하면서 다양한 활동 보여 드리겠다”고 밝혔다.

펜타곤은 끈끈한 팀워크도 자랑했다. 앨범의 보너스 트랙 ‘Round 1’은 처음으로 모든 멤버가 함께 작사·작곡에 참여한 힙합 사이퍼 형식의 곡으로 멤버들 간 ‘디스전’을 펼친다. 후이는 “처음 의도는 힙합이었는데 귀여운 곡이 나와 버렸다”고 말했으며 우석은 “딱 들으면 ‘펜타곤 멤버들이 이렇게 친하구나’라는 생각이 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이돌 라디오’는 평일 오후 9시부터 네이버 브이 라이브(V앱)에서 생중계되고, 그날 밤 12시 5분(주말 밤 12시)부터 MBC 표준 FM, MBC 라디오 어플리케이션 mini에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