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향기 홍콩국제영화제 참석, ‘증인’ 해외에서도 반응 뜨겁다

[연예팀] 김향기가 홍콩국제영화제에 갔다.

배우 김향기가 출연한 영화 ‘증인’이 3월18일부터 4월1일까지 진행되는 제43회 홍콩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이에 이한 감독과 김향기는 3월20일부터 22일까지 사흘간 영화제에 참석, 여러 행사에 참여하며 홍콩 팬들을 사로잡았다.

영화 ‘증인’은 유력한 살인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해야 하는 변호사 순호(정우성)가 사건 현장의 유일한 목격자인 지우(김향기)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김향기는 아스퍼거 증후군을 앓고 있는 지우를 완벽하게 표현했다.

국내를 넘어 해외 각지 관계자들의 극찬을 받은 영화 ‘증인’은 대만, 베트남,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일본, 홍콩, 마카오 등 전 세계 9개국에 판매되는 쾌거를 이뤘다. 2월 대만, 3월 베트남에서의 개봉에 이어 4월11일 홍콩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한 감독의 탄탄하고 따뜻한 시나리오와 김향기의 진정성 가득한 연기가 만나 시너지 효과를 내며 착한 영화의 저력을 보여주었다는 평.

홍콩국제영화제에서도 영화 ‘증인’과 김향기의 연기는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매체들 역시 이한 감독과 김향기가 전하는 가슴 뭉클한 스토리에 감동, 다양한 질문으로 관심을 표현하며 애정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한편, 배우 김향기는 브라운관에서 그 활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JTBC ‘열여덟의 순간’에서 엄마의 극성으로 만들어진 우등생, 유수빈 역을 맡았다.(사진제공: 홍콩국제영화제)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