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뉴이스트 렌 / 사진제공=MBC플러스

뉴이스트 렌 / 사진제공=MBC플러스

뉴이스트 렌 / 사진제공=MBC플러스

그룹 뉴이스트(NU’EST) 멤버 렌이 팬들이 꼽은 ‘순발력과 끼를 겸비한 예능돌’ 1위에 선정됐다.

참여형 모바일 아이돌 어플리케이션 ‘아이돌챔프(IDOLCHAMP)’는 지난 3월 7일부터 2주간 ‘순발력+끼 만렙, 아이돌 최고의 예능캐는 누구?‘ 라는 주제로 투표를 실시했다.

투표 결과 총 24만표가 집계된 가운데 35.97%를 기록한 뉴이스트 렌이 1위를 차지했다. 2등은 몬스타엑스 주헌, 3위는 갓세븐 잭슨, 4위는 세븐틴 승관, 5위는 비투비 육성재가 이름을 올렸다.

렌은 동화 속 왕장님을 연상시키는 화려한 외모로 비주얼 담당이라 오해하기 쉽지만 뉴이스트에서 알아주는 예능 캐릭터다. 엉뚱한 성격과 통통 튀는 화법으로 큰 재미를 이끌어 내 팬들 사이에서는 ‘렌이 뉴이스트 예능감을 멱살 잡고 갈 것’이라는 말까지 생길 정도다.

특히 렌은 무언가를 시키면 항상 작은 일에도 최선을 다하기로 유명하다. 하지만 너무 힘이 많이 들어간 탓에 그 노력이 종종 몸 개그가 되며 큰 웃음을 선사하는 경우가 많다.

그는 걸그룹 댄스에도 일가견이 있어 기대 이상으로 능숙한 댄스를 보여줘 큰 웃음을 주거나 스스로 흥을 주체 하지 못한 막춤을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는다. 팬들 사이에서는 흥에 겨워 격렬한 춤을 추는 모습이 회식자리의 부장님을 닮아 ‘최부장’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