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천 박효신' 고승형, '너목보' 이후 4년 만 가수 데뷔
고승형 "4년 공백? 진짜 내 모습 찾고 싶었다"
고승형 '할 게 없어' /사진=STX 라이언 하트 제공

고승형 '할 게 없어' /사진=STX 라이언 하트 제공

'너목보' 스타 고승형이 가수로 본격 데뷔했다. 4년의 준비 기간을 거친 그는 더 이상 '중랑천 박효신'이 아닌 진짜 보컬리스트 '고승형'이 됐다고 자부했다.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우주정거장에서 고승형의 첫 싱글 앨범 '할 게 없어'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고승형은 2015년 Mnet 예능프로그램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1에 '중랑천 박효신'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당시 그는 수려한 외모는 물론 호소력 짙고 감미로운 보컬을 자랑, 박효신을 떠올리게 하는 실력자로 화제를 모았다.

이처럼 대중에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음에도 고승형은 무려 4년이라는 긴 공백기를 가졌다. 한순간의 인기를 얻는 게 아닌, '진짜' 가수가 되고 싶었기 때문이다. "의심을 품을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말문을 연 그는 "나 자신에게 의문이 들었다. 과연 이 정도로 가수를 할 수 있을까 싶더라"고 털어놨다.

고승형은 지난 4년을 "스스로에게 엄청 큰 숙제를 줬던 시간"이라 정의했다. 그는 "이전에는 음악이라는 걸 겉핥기 식으로 해왔다. 스스로도, 같이 음악 하는 친구들에게도 떳떳하지 못했다"면서 "'진짜' 내 모습을 찾아야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많은 걸 배우고 느꼈다. '진짜'가 되는 과정이었다. 힘들기도 했지만 재밌고 철저하게 가수 고승형으로서의 시간을 보냈다"고 덧붙였다.

자신에게 따라붙은 박효신 이미지를 털어내는 것 또한 중요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오랜 공백이 생기게 됐다는 그다. 고승형은 "중학교 2학년 때부터 '너목보'에 나갈 때까지도 내 인생은 전부 박효신 선배님이었다. 그걸 놓기가 힘들더라. 마음먹기까지 너무 오래 걸렸다"고 고백했다.

그는 "내 음악성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 다양한 장르의 노래를 접하려고 노력했다. 또 말하는 목소리까지도 바꾸려고 했다"면서 '중랑천 박효신'이 아닌, 가수 고승형이 되기 위해 매진했음을 밝혔다. 그는 "그러다 보니 어느새 나의 색이 만들어진 것 같다"며 만족스러움을 표했다.
고승형 '할 게 없어' /사진=STX 라이언 하트 제공

고승형 '할 게 없어' /사진=STX 라이언 하트 제공

고승형의 데뷔 싱글 '할 게 없어'는 오래된 연인과 이별 후 괜찮을 줄 알았지만 그녀 없인 아무것도 할 게 없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고 매일매일 추억에 젖어 그리움에 목말라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날 '할 게 없어' 무대를 처음으로 선보인 고승형은 특유의 감성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이별 후의 감정을 섬세한 듯 강렬하게 표현해냈다. 애절함이 가득 묻어나는 보컬로 곡의 쓸쓸한 분위기를 한껏 살렸다.

고승형은 곡에 대해 "이별을 하시거나 혹은 슬픈 일이 있으신 분들이 내 노래를 들었을 때 조금 더 공감이 되고, 힘이 되는 노래가 아닐까 싶다"고 소개했다.

'할 게 없어'의 뮤직비디오는 이례적으로 5부작 웹드라마 '이별증후군'으로 편성됐다. 여주인공으로는 피에스타 출신 배우 재이가 출연해 고승형과 함께 연인 호흡을 맞췄다. 웹드라마로 완성된 이번 프로젝트는 새로운 시도라는 평가와 함께 많은 관심을 받았다.

뮤직비디오에 직접 출연하고, 이를 웹드라마로까지 제작한 이유에 대해 고승형은 "가수지만 귀로만 다가가지 않고 눈으로 볼 수 있는 것까지 많은 걸 보여주고 싶었다"면서 "앞으로도 기회가 된다면 연기 실력도 잘 갈고닦아서 계속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어릴 때는 노래만 고집하는 경향이 있었는데, 웹드라마를 준비하면서 연기 연습을 하다 보니 음악에 대한 감정선이 더 짙어지는 것 같았다. 또 노래를 직접 불렀기 때문에 연기에도 더 집중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고승형 '할 게 없어' /사진=STX 라이언 하트 제공

고승형 '할 게 없어' /사진=STX 라이언 하트 제공

오랜 시간 동안 가수로서의 기반을 다져온 끝에 맛보게 된 데뷔의 기쁨. 심혈을 기울인 만큼, 성적에 대한 욕심도 따를 터. 그러나 고승형은 성적보다는 노력을 강조했다. 그는 "기대를 안 할 수는 없지만 최대한 안 하려고 하고 있다"면서 "고승형이라는 사람에게 가수라는 직업이 생긴 거다. 노래를 준비했고, 그 노래가 세상에 공개되는 게 좋다. 차트 순위보다는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선에서 노력을 최대한 하는 게 맞지 않나 싶다"고 소신을 밝혔다.

무엇보다 고승형은 묵묵히 데뷔를 기다려준 팬들에게 고마움을 느꼈다. 그는 "짧지 않은 4년이라는 시간 동안 변함없이 일반인 고승형을 사랑하고 기다려주셨다. 앞으로 가수 생활을 하면서 차근차근 보답을 해드리고 싶다"고 포부를 다졌다.

그러면서 "차트인이 된다면 팬들을 만날 수 있는 버스킹을 하고 싶다. 내가 직접 팬들을 만나러 가는 거다"면서 "버스킹의 메카는 홍대이니 홍대를 시작으로 다양한 곳을 찾아 최선을 다해 버스킹을 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끝으로 그는 '솔로 고승형'만의 강점을 밝혔다. 고승형은 "먼저 딱 봤을 때 잊혀지지 않는 비주얼인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쉽게 질리지 않는 보컬 스타일을 지녔다. 감미로움도 있으면서 파워도 느껴진다. 섞일 수 없는 조합인데 내 목소리 안에서는 섞여 있다"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고승형의 첫 싱글 앨범 '할 게 없어'는 이날 낮 12시에 공개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