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승리(왼쪽부터) 정준영 최종훈 /사진=텐아시아DB

승리(왼쪽부터) 정준영 최종훈 /사진=텐아시아DB

승리(왼쪽부터) 정준영 최종훈 /사진=텐아시아DB

성매매알선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승리가 불법촬영물 유포 혐의로 추가 입건 됐다.

28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승리가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사실이 드러났다. 승리를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고 밝혔다.

승리는 그동안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조사를 받아왔다.

승리는 대화방에 1차례 사진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으며 경찰은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통 혐의로 그를 입건했다. 경찰은 승리가 공유한 불법 촬영물을 누가 촬영했는지는 계속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경찰은 정준영이 총 11차례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정준영을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하고 유통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오는 29일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방침이다.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도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최종훈은 불법으로 촬영한 사진을 2차례 올린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아왔다. 수사 중 1건이 추가로 더 발견돼 총 3차례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것으로 확인됐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