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형 '할 게 없어' /사진=라이언 하트 제공

고승형 '할 게 없어' /사진=라이언 하트 제공

'너목보' 스타 고승형이 가수라는 직업이 생겼다며 기쁨을 표했다.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우주정거장에서 고승형의 첫 번째 싱글 앨범 '할 게 없어'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고승형은 '할 게 없어' 음원 성적을 묻는 질문에 "기대를 안 할 수는 없지만 최대한 안 하려고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노래를 준비했고, 그게 세상에 공개됐다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그는 "고승형이라는 사람에게 가수라는 직업이 생긴 거 아니냐. 스스로 발전할 계기를 준 것 같아서 차트 순위보다는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선에서 노력을 최대한 하는 게 맞지 않나 싶다"고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고승형은 2015년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 출연해 '중랑천 박효신'으로 주목 받은 바 있다. 이후 4년 만의 컴백. 그는 기다려준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고승형은 "차트인이 된다면 팬들을 만날 수 있는 버스킹을 하고 싶다. 내가 직접 만나러 가는 거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그는 "4년이 짧지 않은 시간인데 변함없이 일반인 고승형을 사랑하고 기다려주신 게 정말 큰 사랑이다. 앞으로 가수 생활을 하면서 다 보답해드릴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차근차근 많이 볼 수 있는 자리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고승형의 첫 번째 싱글 앨범 '할 게 없어'는 이날 낮 12시에 공개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