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형 '할 게 없어' /사진=STX 라이언 하트 제공

고승형 '할 게 없어' /사진=STX 라이언 하트 제공

가수 고승형이 '할 게 없어' 뮤직비디오 출연 에피소드를 전했다.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우주정거장에서 고승형의 첫 번째 싱글 앨범 '할 게 없어'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고승형은 "'할 게 없어' 뮤직비디오가 '이별증후군'이라는 웹드라마로 제작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제주도에서 태어나고 살았는데 뜻깊게 촬영을 제주도에서 하게 됐다. 고향에 가서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니까 남달랐고, 감정이 북받쳤다. 특별한 경험이었다"며 웃었다.

고승형은 '할 게 없어' 뮤직비디오에 부모님이 출연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아들이 활동하는 걸 처음봐서 구경하고 싶은 마음에 응원차 왔는데 엑스트라로 출연하게 됐다"면서 "내게는 첫 노래고 첫 연기였는데 부모님과 함께 샷을 받으니 뜻깊었다"고 말했다.

'할 게 없어'의 뮤직비디오는 이례적으로 5부작 웹드라마 '이별증후군'으로 편성됐다. 여주인공으로는 피에스타 출신 배우 재이가 출연했다. 웹드라마로 완성된 이번 프로젝트는 새로운 시도라는 평가와 함께 많은 관심을 받았다.

고승형의 첫 번째 싱글 앨범 '할 게 없어'는 이날 낮 12시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