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닥터프리즈너’ 방송 영상 캡처 / 사진제공=KBS2

‘닥터프리즈너’ 방송 영상 캡처 / 사진제공=KBS2

‘닥터프리즈너’ 방송 영상 캡처 / 사진제공=KBS2

강현상이 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 가리봉동파 보스로 강렬하게 등장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닥터 프리즈너’에서 신현상(강홍석)은 자신의 방에 새로 들어온 이재환(박은석)을 누워서 맞이했다. 재벌 2세로 사회에서 거칠 것 없이 살았던 재환은 들어서자마자 현상에게 반말을 내뱉으며 건들거렸다. 이에 신현상은“너 지금 뭐라고 했니?”라며 어이없어 했고 옷이 걷혀 올라간 현상의 몸에는 뱀 문신이 그려져 있었다. 당황한 재환의 주위에 벌을 서고 있던 조직원들이 드러나며 그들을 이끄는 현상의 위치를 가늠케 했다.

현상(강홍석 분)은 앞서 나이제(남궁민)가 교도소 의료과장으로 들어오게 된 첫날 김상춘(강신일)과 은밀하게 눈빛을 주고받는 찰나를 눈치 채는 모습을 보여주며 빠르게 회전하는 두뇌까지 가진 예사롭지 않은 인물임을 보여줬다.

강홍석은 말 한마디로 분위기를 압도하는 조직의 보스로서 그동안 보여줬던 역할과는 상반된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등장하자마자 압도되는 분위기” “문신에 놀라고 완벽한 사투리에 놀랐다”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닥터 프리즈너’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