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열혈사제’ 김성균, 금새록 /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열혈사제’ 김성균, 금새록 /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열혈사제’ 김성균, 금새록 /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 김성균과 금새록의 현장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카메라를 향해 환한 미소로 브이(V)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열혈사제’에서 쫄보였지만 이제는 제대로 각성한 형사 ‘구대영’ 역을 맡은 김성균과 걸크러쉬와 러블리를 오가는 신참 형사 ‘서승아’ 역의 금새록이 카메라 밖에서도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여 훈훈함을 더한다. 극중 구담경찰서 강력팀에서 유일하게 진짜 정의를 쫓는 두 형사인 만큼 케미 넘치는 팀워크가 엿보인다.

지난주 ‘열혈사제’에서 김해일(김남길)은 서승아(금새록)와의 합동 작전으로 구대영(김성균)을 ‘구담 카르텔’의 이중 스파이로 투입해 중환자실에 있는 박의원(한기중)을 제거하려 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악인들의 만행을 막기 위한 분투가 계속되며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열혈사제’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