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이매리/ 사진=채널A 방송화면

이매리/ 사진=채널A 방송화면

이매리/ 사진=채널A 방송화면

배우 이매리가 언론 성추행 사실을 추가로 폭로했다.

이매리는 지난 27일 한겨레와의 인터뷰를 통해 언론사 간부 A씨가 과거 차량 안에서 자신을 성추행 했다고 주장했다. 이매리는 언론홍보대학원 최고위 과정에서 알게 된 A씨가 2013년 6월, 차량에서 성추행 했다”며 “그는 성추행 후 항상 눈을 확인하며 불만이 있는지 없는지를 살폈다”고 했다. 이어 “순종하지 않으면 괴롭혔고, 15초 동안 ‘오빠 사랑해’라는 말을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당시 이매리는 SBS 드라마 ‘신기생뎐’ 촬영을 준비하고 있었다. 최고위 과정을 밟고 있던 교수 B씨에게 도움을 요청했으나, B는 오히려 술자리 시중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매리는 “”술 따라라’, ‘옆 사람 챙겨라’, ‘안주 챙겨라’라는 말을 들었다”며 “”돈 없고 TV에도 안 나오고 가방줄아 짧으니 여기서라도 잘 해야 한다’는 말을 했다”고 했다.

이에 대해 A씨는 사실을 부인, B씨는 연락 두절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매리는 지난 17일 자신의 개인 SNS를 통해 대학원 재학 당시 관계자였던 인물들의 실명을 직접 언급하며, 성추행 피해 사실을 밝혔다. 해당 글을 통해 현 정부 방송계 고위 인사 및 방송국 PD 출신의 전직 국회의원 등 각계 각층의 인사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대학원 기금마련을 위해 드라마 불공정행위로 피해 본 사람에게 침묵을 강요 압박했고, 술시중을 들라 했다”라고 폭로했다. 그는 한 매체에 “내가 바라는 것은 진정한 사과”라고 밝혔다.

드라마 ‘신기생뎐’ 이후 건강 문제로 방송 활동을 중단한 이매리는 현재 카타르에 거주 중이다.

특히 4월 초 한국을 찾아 ‘미투’ 기자회견 열겠다고 밝혔다. 당시 오고간 문자 등이 담긴 휴대전화 복원도 이에 맞춰 진행할 뜻을 밝혔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