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사진제공=MBC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사진제공=MBC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사진제공=MBC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이 체육교사에서 근로감독관으로 직업 변신에 성공한 김동욱의 스틸을 공개했다.

오는 4월 8일 처음 방송되는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타이틀 롤을 맡은 김동욱이 체육교사와 근로감독관으로 열일을 하고 있는 모습을 포착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선수 출신의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 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풍자 코미디 드라마다.

믿고 볼 수 밖에 없는 배우 김동욱을 중심으로 김경남, 류덕환, 박세영 등 연기 내공 200% 배우들의 환상적인 연기 시너지와 전작 ‘앵그리 맘’을 통해 한국 교육의 현실을 날카롭게 짚어냈던 김반디 작가의 탄탄하고 촘촘한 대본, 그리고 디테일하고 감각적인 연출을 바탕으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지금껏 본 적 없는 파이팅 넘치는 근로감독관의 활약을 그려낼 것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은 왕년에 유도선수 출신 체육교사로 근무하던 김동욱과 위풍당당한 공무원인 근로감독관이 된 김동욱의 현재 모습이 담겨있다. 첫 번째 스틸은 과거 전설의 조장풍으로 불리며 고등학교 체육교사로 이름을 날리던 그 시절 김동욱의 모습을 담아냈다. 체육 교사답게 운동복을 입고 칠판 앞에서 범상치 않은 아우라를 풍기고 대. 왜 그가 ‘전설의 조장풍’이라는 별명을 얻게 된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또 다른 스틸에는 더 이상 체육교사가 아니라 6년 차 공무원이자 근로감독관으로 열일을 하고 있는 김동욱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생계의 최전선에 내몰려 어쩔 수 없이 노조 투쟁을 벌이는 근로자들과 함께 어울리고 있는 김동욱의 밝은 표정과 특유의 해맑은 미소가 눈길을 끈다. 이는 극 중에서 김동욱이 복지부동, 무사안일을 최우선으로 하는 것이 아닌, 사회의 악덕 갑질에 억울하게 당한 을들의 아픔을 진심으로 이해하는 근로감독관으로서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 것인지 기대를 모은다.

무엇보다 극 중에서 ‘욱’하는 성질은 기본, 오지랖에 불의만 보면 솟구치는 개도 안 물어갈 정의감까지 3종 세트를 완벽히 갖춘 김동욱이 어쩌다 폭력교사라는 타이틀을 얻게 된 것인지, 그리고 왜 체육교사를 그만두고 근로감독관으로 직업을 바꾸게 된 것인지 그 배경에 대한 궁금증 또한 높아진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