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빅이슈’ 방송분 캡처

사진=SBS ‘빅이슈’ 방송분 캡처

사진=SBS ‘빅이슈’ 방송분 캡처

SBS ‘빅이슈’의 주진모와 한예슬이 ‘마약과 성접대’라는 연예계의 추악한 스캔들을 파헤치기 위해 나섰다.

지난 27일 방송된 ‘빅이슈’ 13-14회에서는 한석주(주진모)와 지수현(한예슬)이 룸살롱에서 벌어지는 마약 흡입 현장을 포착했다. 이어 현직 검사가 성접대를 받는 영상을 입수해 피해자의 자살 시도까지 목격하는 등 어두운 연예계의 충격적인 이면을 마주했다.

한석주는 마약 흡입 현장을 포착하기 위해 룸살롱에 잠입해 고속 연사로 촬영에 성공했다. 한석주를 향한 덩치남들의 주먹질이 시작되는 순간, 지수현은 룸 안 상석에 있는 남자에게 전화를 걸어 “우리 기자 한 대라도 더 손대면 이 사진 리얼타임으로 인터넷에 풀립니다”라고 살벌하게 협박했다. 피투성이가 됐지만 무사히 나가게 된 한석주는 명함을 꺼내 테이블 위에 던지며 사진을 찾으러 오라는 경고를 날렸다.

룸살롱 마약 룸에 있던 신인 여배우 최서희(박신아)가 한석주의 명함을 본 후 선데이 통신에 은밀하게 제보를 했다. 최서희는 성접대가 이뤄지는 날짜, 시간, 장소와 함께 상대인 남진석 검사(오태경)의 이름을 메모로 남겼다. 그리고 선데이통신 조사 결과 최서희 소속사 대표 김흥순(박영선)이 자신의 살롱과 클럽에서 마약을 거래해왔고, 최서희 같은 신인 여배우를 권력층에 성접대하면서 네트워크를 구축, 권력의 비호를 받았음이 밝혀졌다.

지수현의 지시로 한석주와 홍태우(안세하)는 메모에 적힌 장소를 찾아가 잠복했다. 그들 앞에 나타난 최서희는 자신이 제보자임을 밝힌 후 집안에 카메라를 설치해 달라며 간절하게 부탁했다. 결국 한석주는 심상찮은 분위기가 감도는 침실의 침대가 잘 보이는 곳에 핀홀 카메라를 설치했다.

지수현은 조형준(김희원) 선데이통신 대표가 최서희 회사 대표 김흥순에게 전화를 걸까봐 지켜보고 있었다. 하지만 지수현의 예상과 달리 조형준은 남검사가 미쳐 날뛰게 될 상황을 걱정했다. 이에 지수현은 “우리가 가지고 있는 사진 데이터베이스 다 풀면 대한민국이 뒤집어져요. 변태 말단 검사 하나 가지고 대표님이 쪼시면 곤란하죠”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나 조형준은 “남검사 걔는 지금 범 무서운 줄 모르는 개야. 미친 개. 우리가 물리는 수가 있어”라며 음습한 거대 권력에 대해 걱정했다.

남검사가 나오자 한석주는 최서희의 집으로 들어가 성접대 영상을 확보한 후 약에 취한 최서희에게 함께 나가자고 했다. 그러나 최서희는 “이제 괜찮아요. 이 짓도 오늘이 마지막인데요, 뭐. 기사 꼭 내주실 거죠? 안녕히 계세요”라며 한석주를 보냈다. 하지만 사무실로 돌아가던 한석주는 최서희가 한 말들을 되새기며 꺼림칙한 기분에 다시 최서희에게 향했다. 그리고 손목을 그은 채 핏빛으로 물든 욕조 안에 누워있는 최서희를 발견했다. 홍태우의 만류에도 최서희를 들쳐 업고 나온 한석주는 ‘선데이 통신 전용 응급실’로 쓰는 성형외과로 향했고, 최서희는 다행히 목숨을 구했다.

의사는 지수현에게 “우선 찢어진 데만 꿰매놓은 거지. 멍만 수 십 군데야”라며 가학행위로 인해 심하게 폭행당한 최서희의 상태를 말했다. 지수현은 의식 없이 누워있는 최서희를 덮고 있던 시트를 천천히 들춰 최서희의 몸 상태를 살핀 후 갑자기 온몸을 떨면서 공포에 질린 듯한 비명을 내질렀다. 옆에 있던 한석주는 그런 지수현을 끌어안았지만, 지수현은 여전히 비명을 멈추지 못한 채 패닉에 빠졌다.

‘빅이슈’ 15-16회는 2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