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노래자랑 뒤집어놓은 77세 '할담비'…손담비도 화답

KBS 1TV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해 손담비 댄스곡 '미쳤어' 무대를 선보인 할아버지에 온라인이 떠들썩하다.

77세 지병수 할아버지(사회복지관 자원봉사)는 지난 24일 방송된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해 '미쳤어'를 자신만의 해석이 담긴 춤에 뛰어난 무대매너를 곁들여 선보였다.

비록 박자와 가사, 음정은 모두 틀렸지만 진지하게 무대에 임하고, 귀여운 모습까지 보여주면서 많은 관객이 박수를 보냈으며 인기상을 거머쥐었다.

그는 '미쳤어' 외에 '인디안 인형처럼' 등 더 많은 무대를 보여주다 MC 송해에 끌려나가 마지막까지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직후 지 할아버지는 '할담비'(할아버지+손담비)라 불리며 화제가 됐고,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인터뷰하기도 했다.

그는 손담비와의 듀엣이 소원이라고 밝혔다.
전국노래자랑 뒤집어놓은 77세 '할담비'…손담비도 화답

이에 손담비는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할아버님의 열정에 반해 너무 감사한 마음에 저도 답춤(?!)을 추어 보았습니다"라며 지 할아버지의 춤을 따라 하는 자신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