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사진=방송 영상 캡처)

닥터 프리즈너 (사진=방송 영상 캡처)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과 김병철의 싸움이 시작됐다.

오늘(27일) KBS2 ‘닥터 프리즈너’에서는 나이제(남궁민)가 선민식(김병철)과 대립하기 시작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선민식은 나이제에게 전화를 걸어 이재환(박은석)이 호송차 교통사고를 위장했던 사건을 언급하며 압박하는 모습을 보였다.

선민식이 나이제와 김상춘(강신일)의 허위 교통사고 공모 이야기까지 꺼내자, 나이제는 “그게 무슨 말씀이시죠?”라며 “술은 제가 마셨는데 왜 과장님께서 취하셨습니까?”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하지만 선민식은 “내가 김상춘에게 직접 물어볼게”라며 “조용히 넘어갈 문제는 아니잖아”라고 비꼬았다.

결국 나이제는 오정희(김정난)에게 “김상춘한테 손 떼라고 하세요”라고 전하며 굴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닥터 프리즈너’는 대형병원에서 축출된 외과 에이스 의사 나이제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펼치는 신개념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로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