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소나’ 이지은, “날 다각도로 해석한 네 캐릭터 단기간 안에 연기”

[김영재 기자 / 사진 김치윤 기자] 이지은이 도전을 언급했다.

3월27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그랜드 볼룸에서 영화 ‘페르소나(감독 이경미, 임필성, 전고운, 김종관)’의 제작보고회가 개최돼 윤종신, 이지은(아이유), 임필성 감독, 전고운 감독, 김종관 감독이 참석했다.

‘페르소나’는 단편 영화계 원조 슈퍼스타 임필성 감독, 독특한 감각과 탁월한 연출력의 이경미 감독, 일상의 미학을 포착하는 김종관 감독, ‘소공녀’로 신인감독상을 휩쓴 전고운 감독이 각각 각본 및 연출을 맡은 옴니버스 영화다. 윤종신이 기획 단계부터 참여했고, 또한 ‘페르소나’는 그가 대표 프로듀서로 있는 미스틱스토리의 첫 제작 영화다.

윤종신은 그의 철학 ‘노래는 이야기’를 소개하며, 어느 날 그 이야기가 궁금해 단편 영화를 몇 편 봤는데 시간이 훌쩍 지나갔다고 운을 뗐다. 이어 “감독님들의 단편에서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발견했다”며, “회의 중 ‘여러 감독과 한 배우’ 아이디어가 나왔고 조영철 (미스틱스토리) 대표를 통해 이지은 양 캐스팅까지 이어졌다”고 제작 배경을 소개했다.

‘페르소나’에서 이지은은 무려 네 가지 모습을 선보인다. 이날 그는 “솔직히 말하면 제작보고회까지 가질 정도로 큰 프로젝트가 될진 몰랐다”고 난색을 표했다. 이와 관련 이번 행사는 홍보사 측이 준비한 프레스 키트가 동이 날 정도로 많은 취재진이 몰려 배우 이지은을 향한 세간의 관심을 공(空)으로 실감케 했다. “신선하고 참 영광스러운 시도”라는 말로 출연 이유를 설명한 이지은은, “감독님 네 분께서 나를 다각도로 해석해주신 네 캐릭터를 단기간 안에 연기해야 했다”며, “그 도전이 오래 기억에 남을 듯하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영화 ‘페르소나’는 4월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 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