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아빠본색’/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빠본색’/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빠본색’/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빠본색’에서 배우 소유진이 백종원과 결혼을 생각할 당시 부모님의 반대가 심했다고 털어놓는다.

27일 방송되는 ‘아빠본색’에서 MC 소유진은 자신의 부모님과 남편 백종원의 상견례 당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최근 녹화에서 소유진은 과거 백종원과의 결혼을 반대했던 자신의 엄마에게 상견례라는 사실을 비밀로 한 채, 상견례 장소로 향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 더 화내시지 않냐”는 MC 김구라의 질문에 소유진은 “엄마가 차에서 내리셨다”라며 아찔했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급기야 그의 어머니가 차를 당장 세우라며 상견례 자리에 가지 않겠다고 대성통곡을 하셨다고 밝혔다.

소유진은 “아직도 당시 일이 떠오를 때면 남편이 ‘장모님, 후회하시죠?’라고 묻는데, 그러면 우리 엄마는 ‘난 자네가 제일 좋다’고 답한다”며 이제는 전세가 역전됐다고 설명했다.

또 소유진은 딸 권영하의 결혼을 벌써부터 걱정하는 권장덕, 조민희 부부의 이야기에 “요즘 남편 백종원이 지인들의 결혼식에 가면 자꾸 운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백종원이 각각 5살, 2살인 딸들이 결혼 할 생각을 하면 벌써부터 눈물이 난다고 했다는 것.

‘아빠본색’은 27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