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원팀의 루빈.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원팀의 루빈.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원팀의 루빈. 이승현 기자 lsh87@

신인 그룹 원팀의 루빈이 “오랜 연습생 생활을 거치면서 ‘쉬어가도 된다’란 말을 듣고 많이 울컥했다”고 털어놓았다.

27일 오후 서울 방이동 K아트홀에서 열린 원팀의 데뷔 앨범 ‘HELLO!(이하 ‘헬로’)’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였다. ‘헬로’의 타이틀곡은 ‘습관적 VIBE’다.

루빈은 “많은 회사에 있어봤고, 많은 그룹에 있다가 데뷔가 무산된 적도 있었다. 원팀의 데뷔 날짜가 정해지고 다가오니까 스스로한테 불안감이 생겼던 것 같다”고 밝혔다.

루빈이 소속된 회사는 그룹 신화의 이민우, 신혜성이 소속된 라이브웍스컴퍼니다. 루빈은 라이브웍스컴퍼니에서는 주기적으로 강의를 듣고 있다며, 그 중 하나는 연습생들의 스트레스 관리법이었다고 했다.

루빈은 “강사님이 ‘사람은 누구나 완벽하지 않아도 된다. 중간에 괜찮으니 쉬어가도 된다’고 했다. 그때 불안감이 있었던 상황인데 울컥하기도 했고 한편으로 위로받기도 했다. 스스로에게 가혹해지지 않으려고 많이 노력했다”고 말했다.

루빈은 이날 “꿈 같은 쇼케이스가 오늘이다. 며칠 잠을 못 잔 것 같다”며 데뷔의 기쁨을 드러냈다. 이어 “오랫동안 기다려준 사람들이 많다. 더욱더 열심히 하는 원팀의 루빈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헬로’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감상 가능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