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채시라가 2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진행된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더 뱅커’ 제박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채시라가 2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진행된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더 뱅커’ 제박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채시라가 2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진행된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더 뱅커’ 제박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MBC ‘더 뱅커’에서 은행 본부장 역을 맡은 배우 채시라가 출연 소감을 밝혔다.

2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더 뱅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채시라는 “여자가 진급을 해서 끝까지 올라가는 건 하늘의 별따기라고 들었다. 얼마 전에 신문 스크랩을 했는데, 은행 부행장까지 올라갔다는 게 크게 났더라. 그게 그만큼 힘들다는 이야기”라며 “나도 은행에 저금만 했지, 그 안의 일에 대해서는 거의 문외한에 가까웠다. ‘이건 무슨 말이에요?’라면서 작가님에게 문의도 많이하고 통화도 자주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노대호(김상중)가 가는 선이 있고, 내가 가는 길이 따로 있다. 나쁘다 좋다가 아니라 한 인간, 또 여성으로서 그 세계에서 버티고 살아남으려면 어떻게 될까를 고민하면서 연기하고 있다. 악역도 아니고 마냥 착하기만 한 역할도 아니다. 입체적이고 매력적이니 역할이라고 생각했다. 한수지(채시라)가 어떻게 될지 나도 궁금하다”고 했다.

이어 채시라는 “현실에서 정말 쉽지 않지만, 유리 천장을 깨는 것이 드라마에서는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많은 분들에게 롤모델이 될 수도 있다는 마음으로 연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한 사건을 계기로 은행 본점 감사로 승진해 남다른 능력을 가진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이다. 일본의 만화 ‘감사역 노자키’를 원작으로 한다. 이날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