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시라/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채시라/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채시라/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MBC ‘더 뱅커’의 배우 채시라가 커리어 우먼 역을 맡아 기쁘다는 출연 소감을 밝혔다.

2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더 뱅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채시라는 “오랜만에 커리어 우먼 역할을 맡게 됐다. 감독님이 내가 커리어우먼을 맡은 마지막 모습을 ‘파일럿’으로 기억하더라. 컷트 머리를 했을 때라서 인상적이었나보다. 이후에도 일하는 역할은 있지만 ‘아, 커리어우먼이다’하는 역할은 정말 오랜만인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캐릭터와 작품이 마음에 들었고, 당연히 상대 배역이 누구인가 묻게 됐다. 김상중, 유동근 선배님을 말했을 때 설레더라. 김상중 선배와는 20년 조금 더 넘어서 만나게 됐다. 함께 호흡한다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하는 쪽으로 기울었다. 작품도 좋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맡은 한수지(채시라)는 많은 군상 중에서도, 여성 커리어우먼으로서 갈 수 있는 최대한의 높은 자리까지 가려고 하는 인물이다. 말단직원에서 한 계단 한 계단 올라가면서 ‘내가 믿고 따라가는 사람을 믿어도 되는가’에서 오는 갈등, 동기인 노대호(김상중)와 어쩔 수 없이 부딪치게 되는 부분들에서 오는 갈등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여성으로서 은행에서 어디까지 올라갈 수 있는지에 대한 부분들을 생각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에게 롤모델이 되는 역할이 될 수 있는 역할이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김상중)가 한 사건을 계기로 은행 본점 감사로 승진해 남다른 능력을 가진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이다. 일본의 만화 ‘감사역 노자키’를 원작으로 한다.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