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김성수, 딸 혜빈. / 사진제공=KBS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김성수, 딸 혜빈. / 사진제공=KBS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김성수, 딸 혜빈. / 사진제공=KBS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살림남2′)에서 아빠 김성수의 여사친 등장에 딸 혜빈이 긴장했다.

27일 방송되살림남2′에서는 아빠 김성수의 여사친을 견제하는 혜빈의 모습이 나온다.

이날 김성수가 씻고 있는 사이 핸드폰이 울렸고, 전화를 받을 수 없는 아빠를 대신해 혜빈이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받기 전 화면에 뜬 여성의 이름을 보고 혜빈은 긴장했다. 전화를 건 여성이 김성수를 오빠라 지칭하면서, 혜빈에게는 이모는 아빠 친구예요라 말하자 표정이 급격히 굳어졌다.

혜빈은 전화를 끊은 후 씻고 나오는 김성수에게 전화를 건 여성에 대해 물었다. 김성수는 그냥 친구라 답하면서 당황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고 말까지 더듬었다.

더욱이 일이 있어 외출 준비를 한다는 김성수의 말과는 달리 매니저를 통해 그날 스케줄이 없음을 확인한 혜빈은 불안해했다.

결국 혜빈은 김성수를 따라나섰고, 도착한 곳이 결혼식장이자 의아해했다. 김성수가 말했던 일이 지인의 결혼식 축가였던 것. 자신의 예상과는 달리 여성과의 만남을 위한 외출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 혜빈의 표정은 한결 편안해졌다.

하지만 결혼식이 끝난 후 혜빈이 화장실 간 사이 한 여성이 김성수에게 다가왔고, 두 사람은 포옹으로 인사를 나누는 등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하며 각별한 친분을 드러냈다. 그 모습을 목격한 혜빈은 또 다시 아빠 김성수를 향해 신경을 곤두세웠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