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라디오스타’ 배슬기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배슬기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배슬기 / 사진제공=MBC

가수 겸 배우 배슬기가 MBC ‘라디오스타’에서 특이한 식생활을 공개한다.

27일(오늘) 밤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년 소녀’ 특집으로 가수 이수영과 채연, 배슬기, 김상혁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배슬기는 그만의 특이한 식생활을 공개했다. 지네 튀김과 개구리 구이를 먹었던 경험을 밝힌 것. 특히 제일 좋아하는 음식이 ‘칡’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칡의 매력을 캐러멜과 껌에 비교하며 칡 찬양론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대식가의 면모를 드러낸 배슬기의 어마어마한 양에 MC들은 혀를 내둘렀다.

‘복고 댄스’ 대명사로 활약했던 배슬기는 “당시 복고 댄스가 아닌 막춤을 준비했었다” 고백하며 “강호동의 조언으로 막춤이 복고 댄스로 재탄생 됐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배슬기는 과거 예능에서 씨름을 하던 중 마음과 다르게 몸이 따라주지 않아 속상해 펑펑 운 사연을 공개했다. 하지만 이 이야기에서도 강호동이 등장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중국에서 배를 타고 가다 겪은 에피소드도 털어놨다. 당시 배 안의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고 있던 배슬기는 밑에서 무언가 ‘슝’하고 지나가는 것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전했다. 그 무언가의 정체에 스튜디오 전체가 충격에 빠졌다는 후문이다.

배슬기를 경악하게 한 ‘무언가’의 정체와 강호동과의 ‘웃픈’ 인연은 27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