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지은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페르소나’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지은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페르소나’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지은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페르소나’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로서 이지은(아이유)의 새로운 얼굴를 볼 수 있는 그의 첫 영화 ‘페르소나’가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페르소나’는 윤종신이 처음 기획한 영화기도 하다. 이경미·임필성·전고운·김종관 감독이 ‘러브 세트’ ‘썩지 않게 아주 오래’ ‘키스가 죄’ ‘밤을 걷다’ 등 이지은을 각기 다른 시선으로 풀어낸 네 개의 단편영화를 하나로 묶었다. 독특한 구성이다.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 그랜드블룸에서 ‘페르소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기획자 윤종신, 배우 이지은과 임필성·전고운·김종관 감독이 참석했다. 이경미 감독은 이날 다음 작품 촬영 때문에 참석하지 못했다.

이지은은 자신의 첫 영화 공개를 앞두고 상기된 얼굴로 “아직 얼떨떨하다”며 “어제 밤잠도 좀 설치고 두근두근 설?다”고 말했다. 또한 “이런 제안이 내게 온 게 신기했다. 네 분 감독님을 좋아했고, 감독님들이 연출한 작품도 다 본 적 있다”고 밝혔다.

이지은은 “생각의 방향이 다른 사람이 없었다”고 기분 좋았던 작업을 자랑했다. 이어 “내가 이해되지 않는 부분은 충분히 설명해주고 포용력 있게 받아줬다”고 감독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또한 “이 프로젝트가 제작보고회를 할 정도로 큰 작업일 줄 몰랐다. 처음 제안을 받았을 때 단편영화 네 편을 찍는다고만 듣고 시작했다”며 웃었다.

‘페르소나’를 통해 영화 기획자로 나선 윤종신. /조준원 기자 wizard333@

‘페르소나’를 통해 영화 기획자로 나선 윤종신. /조준원 기자 wizard333@

‘페르소나’를 통해 영화 기획자로 나선 윤종신. /조준원 기자 wizard333@

윤종신이 이번 작품의 기획자로서, 아이디어를 처음으로 내고 제작을 제안했다. 윤종신은 “톡에 보면 ‘노래는 이야기’라는 제 철학을 적어놨다. 광고나 노래, 드라마, 영화도 모두 이야기”라고 영화를 기획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이어 “감독님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는데 ‘단편영화는 습작처럼, 실험처럼 하게 되는 것’이라고 얘기하더라. 내가 ‘이런 15~20분짜리 이야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 같은데 왜 그냥 놔두냐’고 했다. 단편으로 찍었을 때 감독님들의 반짝반짝이는 창의력이 돋보일 것 같았다”고 말했다.

아이유를 캐스팅한 뒷 얘기도 밝혔다. 윤종신은 “‘여러 감독과 한 명의 배우’라는 아이디어가 나왔다. (배우로) 누가 좋을지 아이디어를 발전시키다가 아이유가 떠올랐다. 마침 조영철 대표(미스틱스토리)가 아이유와 함께 작업한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프로젝트는 ‘창작자 우선’임을 강조했다. 윤종신은 “시작부터 마지막 작품이 나오기까지 기간도 그리 길지 않아야 하는 것도 ‘페르소나’의 미덕이라고 생각했다”면서 “감독님에게 전권을 드리고 우리는 서포트하겠다고 마음 먹었다”고 말했다.

윤종신(왼쪽부터), 전고운 감독, 이지은, 김종관 감독, 임필성 감독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 페르소나’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윤종신(왼쪽부터), 전고운 감독, 이지은, 김종관 감독, 임필성 감독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 페르소나’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윤종신(왼쪽부터), 전고운 감독, 이지은, 김종관 감독, 임필성 감독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 페르소나’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경미 감독이 연출한 첫 번째 에피소드 ‘러브 세트’는 테니스 코트 위에서 아빠의 애인(배두나 분)과 딸 이지은의 승부를 담은 작품. 딸은 아빠의 애인을 질투 어린 시선으로 바라본다. 윤종신은 “(이 에피소드에서) 이지은의 처음 보는 얼굴을 발견했다”고 놀랐다. 이어 “이지은과 배두나의 숨 쉴 수 없는 열연 대결”을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이지은은 “다혈질이고 감정에 솔직하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평소 가장 없는 모습 중 하나가 분노를 터트리는 것”이라며 “스태프들이 (분노를 터트릴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줬다. 테니스 치는 연기를 며칠 동안 해가 질 때까지 찍다 보니 화가 났다. 사실적인 연기가 나온 것 같다”면서 웃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페르소나’ 제작보고회에서 웃고 있는 윤종신과 이지은. /조준원 기자 wizard333@

넷플릭스 오리지널 ‘페르소나’ 제작보고회에서 웃고 있는 윤종신과 이지은. /조준원 기자 wizard333@

넷플릭스 오리지널 ‘페르소나’ 제작보고회에서 웃고 있는 윤종신과 이지은. /조준원 기자 wizard333@

임필성 감독의 ‘썩지 않게 아주 오래’는 자유분방한 여자와 잡힐 듯 잡히지 않는 그녀 때문에 애태우는 남자(박해수 분)의 로맨스를 그린다. 임 감독은 “창작의 완전한 자유를 준 게 기존 제작 방식과 달랐다”고 밝혔다. 또한 “‘잼잼’이라는 노래에서 지은 씨 캐릭터에 영감을 받았다”며 “제목도 노래 가사의 일부”라고 소개했다. 이지은은 “여기서도 그 동안 볼 수 없었던 모습들이 많이 나온다”며 궁금증을 높였다.

전고운 감독이 맡은 ‘키스가 죄’는 키스마크 때문에 아빠한테 머리카락이 잘린 채 집에 갇힌 친구를 구출하는 엉뚱 발랄한 여고생의 이야기다. 전 감독은 “지난해 ‘소공녀’를 개봉하고 긴 휴지기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감독님과 관계자들이 구직 활동을 도와주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프로젝트가 신선했지만 좋아하는 선배들, 지은 씨라는 큰 산을 두고 오래 고민했다. 임 감독님이 감동적인 장문의 문자를 보내준 게 결정적인 이유가 됐다”고 밝혔다. 전 감독은 “나는 여고를 나왔다. 대중 매체에서 여고생을 다룰 때 교복을 입은 모습이 많이 나온다. 그런데 학창시절 나는 학교에 가자마자 (교복을) 체육복으로 갈아입었다”면서 극 중 캐릭터가 체육복을 입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지은은 전 감독과의 작업 방식이 가장 독특했다고 밝혔다. 이지은은 “감독님은 대본을 읽기보다 독특한 훈련을 시켰다”며 “극 중 단짝친구로 등장하는 배우 심달기와 ‘서로의 얼굴을 보고 말을 해라’ ‘상대의 상태를 읽어라’라고 시켰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또한 “현장에서도 즉흥적으로 연기를 이끌어낸다는 것과 감독님의 리더십에 놀랐다”고 감탄했다.

‘페르소나’의 각 에피소드 ‘러브 세트’(위부터) ‘썩지 않게 아주 오래’ ‘키스가 죄’ ‘밤을 걷다’ 스틸. /사진제공=넷플릭스

‘페르소나’의 각 에피소드 ‘러브 세트’(위부터) ‘썩지 않게 아주 오래’ ‘키스가 죄’ ‘밤을 걷다’ 스틸. /사진제공=넷플릭스

‘페르소나’의 각 에피소드 ‘러브 세트’(위부터) ‘썩지 않게 아주 오래’ ‘키스가 죄’ ‘밤을 걷다’ 스틸. /사진제공=넷플릭스

김종관 감독이 연출한 ‘밤을 걷다’는 이별한 연인과의 슬프고 아름다운 밤 산책을 다룬 낭만적인 이야기. 김 감독은 “단편은 (많은 사람들에게) 보이는 것에 항상 한계가 있다”고 아쉬워하며 “이번 프로젝트는 많은 사람들에게 보일 수 있다는 것이 참여한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또한 “배우로서 이지은에게도 호기심을 느꼈고, 그의 다채로운 매력 중 하나를 담당하고 (다른 감독들과) 협업해볼 수 있다는 것에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연인의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연애 감정이 아니라 인간관계에 방점을 뒀다”고 연출 포인트를 밝혔다.

이지은은 “제일 먼저 촬영했던 작품”이라며 “원래 김 감독님의 작품을 좋아했는데, 그 감성이 그대로 묻어났다”고 밝혔다. 또한 “습기가 전혀 없이 쾌적한 여름밤의 마지막 3일이 촬영 시기였다”며 “꿈을 꾸듯이 촬영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윤종신은 “속편도 나오고 시리즈로 계속 나올 것”이라고 자신했다.

‘페르소나’는 오는 4월 5일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