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페르소나' 아이유 /사진=최혁 기자

넷플릭스 '페르소나' 아이유 /사진=최혁 기자

배우 이지은(아이유)가 '나의 아저씨' 이후 연기에 물이 올랐다는 평가를 받고 기뻐했다.

27일 서울 양천구 콘래드호텔서울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페르소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지은은 연기 호평에 대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운이 좋았던게 생각의 방향성이 다른 분이 한 분도 안계셨다. 그래서 두려움 없이 제가 생각하고 있는 것을 편하게 말할 수 있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지난해 tvN '나의 아저씨'를 통해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이지은은 이번 작품을 통해 네 명의 감독의 페르소나로 얼굴을 비추게 됐다. 그는 '러브 세트', '썩지 않게 아주 오래', '키스가 죄', '밤을 걷다'라는 제목의 단편 영화에서 색다른 '이지은'의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영화의 연출을 맡은 네 감독은 모두 이지은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종관 감독은 "연출자들이 다 사석에서 하는 얘기다. 이지은은 대화가 잘 되고, 시나리오 대사 깊게 봐주고, 배우의 입장에서 어떻게 소화할지 고민한다. 하고 싶은 것 방향성은 창작자가 가져가게 터치도 없었다. 즐거웠다'고 말했다.

임필성 감독은 "이지은은 감성과 이성의 발란스가 좋다. 아티스트로서 본인을 내려놓는 순간이 있다. 어려운 연기를 할 때, 그럴 때 진공 상태 같은 게 느껴지며 멋있었다. 보통 사람이 아니라는 생각을 했다"고 거들었다.
넷플릭스 '페르소나' 윤종신 이지은(아이유) 임필성 전고은 김종관 /사진=최혁 기자

넷플릭스 '페르소나' 윤종신 이지은(아이유) 임필성 전고은 김종관 /사진=최혁 기자

이지은은 "어릴 때부터 연기를 좋아했고 꿈 꿔왔다. 가수가 되기 전부터 꿈을 꿨었다. 데뷔 이후 여러 작품을 하면서 연기에 대한 마음이 더 커졌다는 것 보다는 항상 진지해왔다. 표현 방식에 있어서 미숙했던 부분을 발전시킬 수 있었던 것 같다. 작품마다 배워갔다. 보는 분들은 조금씩 달라진다고 생각하셨을 것 같다"고 말했다.

'페르소나'는 이경미, 임필성, 전고운, 김종관 4명의 감독이 페르소나 이지은(아이유)을 각기 다른 시선으로 풀어낸 총 4개의 단편 영화 묶음으로 구성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대한민국 대표 작곡가이자 만능 엔터테이너 윤종신이 기획에 참여했다. 오는 4월 5일 넷플릭스에서 전세계 190여국에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