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페르소나' 윤종신 이지은(아이유) 임필성 전고은 김종관 /사진=최혁 기자

넷플릭스 '페르소나' 윤종신 이지은(아이유) 임필성 전고은 김종관 /사진=최혁 기자

임필성, 전고은, 김종관 감독이 아이유를 '페르소나'로 삼게 된 소감을 밝혔다.

27일 서울 양천구 콘래드호텔서울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페르소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임 감독은 "윤종신과 '전체관람가'라는 단편 프로젝트에서 처음 뵀다. 뮤직비디오도 함께 작업했었다. 재밌는 이야기 구현해보자고 얘기했었다. 이지은이 참여해준 것이 감독들에게 컸다. '설마' 하고 편한 마음으로 만났는데 진짜 할 줄 몰랐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전고은 감독은 "지난해 '소공녀' 개봉 후 휴식기로 들어가려고 했는데 저의 구직활동을 도와주셨다. 너무 부담스럽더라. 선배, 동료 감독님들과 이지은이라는 큰 산을 앞에 두고 고민을 좀 오래 했다. 임 감독이 사려깊은 문자를 보내서 하게 됐다"고 연출을 맡은 이유를 밝혔다.
'페르소나' 임필성·전고은·김종관 감독 "이지은, '설마' 했는데 진짜 할 줄은"

김종관 감독은 "저예산 영화를 주로 해왔다. 단편 작업을 28편 정도 했다. 만드는 즐거움은 있지만 보여주는 것에는 한계가 있다. 그런 면에서 이번 프로젝트가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주는 기회가 되어 가장 큰 매력이 있었다. 넷플릭스라는 플랫폼에서 단편을 흔치 않게 보여줄 기회가 생겨 장점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또 이지은에 대한 호기심이 있었는데 다채로운 매력 중 하나를 담당해서 콜라보를 해볼 수 있어 좋았다"고 덧붙였다.

'페르소나'는 이경미, 임필성, 전고운, 김종관 4명의 감독이 페르소나 이지은(아이유)을 각기 다른 시선으로 풀어낸 총 4개의 단편 영화 묶음으로 구성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대한민국 대표 작곡가이자 만능 엔터테이너 윤종신이 기획에 참여했다. 오는 4월 5일 넷플릭스에서 전세계 190여국에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