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소나' 이지은, 첫 영화 도전 "두근두근, 밤 잠 설쳤다"

배우 이지은(아이유)이 첫 영화 도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27일 서울 양천구 콘래드호텔서울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페르소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그는 "아직 얼떨떨 하다, 찍은지 꽤 됐다. 역시 영화는 후반작업이 오래 걸리는 구나 싶고, 두근두근했다. 밤 잠을 설쳤다"고 말했다.

지난해 tvN '나의 아저씨'를 통해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이지은은 이번 작품을 통해 네 명의 감독의 페르소나로 얼굴을 비추게 됐다. 그는 '러브 세트', '썩지 않게 아주 오래', '키스가 죄', '밤을 걷다'라는 제목의 단편 영화에서 색다른 '이지은'의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는 "이런 제안이 저에게 온 게 신기했다. 네 감독 모두 영화를 봤었다. 제가 낯가림이 있는데 쉽게 얘기를 나누기 좋더라"고 만족감을 전했다.

이어 "신선한 시도다. 네 감독이 저를 다각도로 분석하셔서 네 가지 캐릭터를 주셨다. 저에게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페르소나'는 이경미, 임필성, 전고운, 김종관 4명의 감독이 페르소나 이지은(아이유)을 각기 다른 시선으로 풀어낸 총 4개의 단편 영화 묶음으로 구성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대한민국 대표 작곡가이자 만능 엔터테이너 윤종신이 기획에 참여했다. 오는 4월 5일 넷플릭스에서 전세계 190여국에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