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x박형식 ‘배심원들’ 티저, 국민참여재판 실제 사건 재구성

[연예팀] ‘배심원들’ 티저 예고편을 만나자.

배우 문소리, 박형식을 비롯 세대를 넘나드는 실력파 배우들의 결합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배심원들(감독 홍승완)’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한 ‘배심원들’은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번에 CGV 페이스북을 통해 최초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일당 10만 원, 법조인과 범죄자를 제외하고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될 수 있는 ‘배심원’ 제도에 대한 설명으로 시작부터 호기심을 자극한다.

배심원으로 선정된 상황이 어리둥절하기만 한 청년 창업가 ‘권남우’(박형식)부터 주부, 무직, 대기업 비서실장, 법대생, 취준생, 요양보호사, 무명배우까지 서로 다른 나이와 직업을 가진 8명의 배심원들은 재판장에 들어가기 전 한껏 들뜨면서도 사뭇 긴장한 모습으로 이들이 법정에서 보여줄 특별한 앙상블을 예고한다.

여기에 “법과 원칙에 충실하겠습니다”라며 재판의 시작을 알리는 판사 ‘김준겸’(문소리)은 강단 있는 말투와 카리스마로 강한 신념을 갖춘 판사 캐릭터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법정에서 예상치 못한 돌발 행동을 하는 배심원들이 골치가 아픈 재판부, 그리고 유무죄를 확정 짓지 못하는 ‘권남우’와 서로 다른 태도를 보여주는 배심원들은 색다른 케미스트리를 예고하며 웃음을 불러 모은다.

마지막으로 “가장 보통 사람들의 가장 특별한 재판”이라는 카피와 함께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려는 배심원들의 모습은 재판에 새로운 국면을 만들어낼 이들의 특별한 활약에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영화 ‘배심원들’은 5월 중 개봉 예정.(사진제공: CGV아트하우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