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데뷔 박지훈, 귀여움 벗고 신비로움 입었다…또 다른 '저장' 매력 탄생

가수 박지훈이 귀여움을 벗고, 색다른 모습을 선보인다.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상명아트센터 계당홀에서 박지훈의 첫 번째 미니앨범 '어 클락(O'CLOCK)'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프로듀스 101 시즌2'로 대중에 얼굴을 알린 박지훈은 훈훈한 비주얼과 함께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결성 전부터 프로그램을 통해 "내 마음 속에 저장"이라는 애교 섞인 유행어를 탄생시킨 그는 일명 '저장남'이라 불리우며 존재감을 발산했다.

박지훈은 첫 솔로 앨범에서 그간의 귀여운 이미지에서 벗어나 이전과는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그는 타이틀곡 '러브(L.O.V.E)' 뮤직비디오에서도 애교 넘치는 모습이 아닌, 몽환적이면서도 남자다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박지훈은 '저장남'의 이미지에서 탈피한 것에 대해 "귀여운 모습은 워너원 활동때부터 많은 분들이 봤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첫 솔로 앨범은 귀여움보다는 멋있고, 신비로운 느낌으로 가고 싶었다. 사랑스러우면서도 진중하고 멋있는 모습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다양한 매력이 많이 숨겨져 있다"고 스스로를 평가한 박지훈은 무대뿐만 아니라 무대 밖에서도 성장하는 아티스트가 되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시아 투어와 드라마 촬영도 앞두고 있다. 가수로도 배우로도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드릴 거다. 연말에는 솔로 콘서트도 해보고 싶다"며 밝게 웃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