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출신 박지훈, 솔로 데뷔 앨범 '어 클락' 발매
"혼자서도 잘한다는 것 보여주고파" 당찬 포부
강다니엘 소속사와 분쟁 '발목' vs 박지훈 솔로 데뷔 쇼케이스 '극과극 행보'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 강다니엘이 안타까운 소속사와 분쟁에 휘말린 가운데 같은 멤버 출신 박지훈이 솔로 가수로의 부담을 털어냈다.

박지훈은 26일 오후 서울 종로에서 진행된 첫 번째 미니앨범 '어 클락(O'CLOCK)'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파워풀한 에너지를 발산하며 무대를 꽉 채웠다.

때로는 섹시하게 때로는 귀엽게 자신만의 매력을 발산한 현장 모습은 아래 영상을 통해 확인해 볼 수 있다.


워너원은 지난해 12월 공식 활동을 마쳤으며 박지훈은 윤지성 하성운에 이어 멤버들 중 세번째로 솔로 데뷔를 해냈다.

성공적인 그룹 활동 이후의 솔로 도전이기에 부담감이 있을 법도 하지만 박지훈은 오히려 걱정할 겨를이 없었다고 밝혔다. 자신을 기다리는 팬들 때문이었다. 박지훈은 "부담감이나 걱정보다는 하루 빨리 팬 분들을 보고 싶었다. 여러분들에게 기다리는 시간이 힘들지 않을까 싶어서 부담이나 걱정은 느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강다니엘 소속사와 분쟁 '발목' vs 박지훈 솔로 데뷔 쇼케이스 '극과극 행보'

박지훈은 솔로 활동의 장, 단점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오롯이 내 모습만 볼 수 있다는 게 팬분들에게는 장점인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단점으로는 '쓸쓸함'을 꼽았다. 박지훈은 "그룹 활동 때는 대기실에서 장난칠 사람이 있었는데 이제는 주위를 둘러봐도 없다. 하지만 내가 이겨나가야 할 부분이라 생각한다"고 생각을 전했다.

혼자만의 힘으로 무대를 채워야하는 만큼, 더욱 심혈을 기울였다는 그다. 박지훈은 "오랜 시간 연구를 많이 했다. 평소보다 많이 했다. 나 또한 내 자신에게 숨어 있던 것들을 발견한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나만 보이고 나만 무대에서 춤을 추니 퍼포먼스적인 부분에서 빈 곳이 없길 바랐다. 안무에 치중해 꽉 채우려는 느낌으로 연습했다"고 밝혔다.

박지훈의 첫 번째 솔로 미니 앨범 '어 클락(O'CLOCK)'은 사랑을 메인 테마로 순수함과 환희, 열정 등의 감정을 채워넣은 앨범이다. 타이틀곡 '러브(L.O.V.E)'를 비롯해 인트로곡 '더 비기닝 오브…(The beginning of…)', '어스(US)', '우 쥬(Would you)', '새벽달', '영 20(Young 20, PROD. by 이대휘)'까지 총 6개 트랙으로 구성됐다.

타이틀곡 '러브'는 청량한 에너지가 돋보이는 퓨처 R&B 트랙으로 아름다운 추억을 떠올리며 사랑을 더욱 키우려는 순수한 남자의 진심 어린 고백을 담고 있는 곡이다. 박지훈은 '러브'에 대해 "사랑의 감정을 느끼고 싶을 때, 사랑하는 사람과 듣고 싶을 때 좋은 노래"라고 생각을 밝혔다.
강다니엘 소속사와 분쟁 '발목' vs 박지훈 솔로 데뷔 쇼케이스 '극과극 행보'

한편 워너원 데뷔 전 박지훈에 앞서 1위를 달렸던 멤버 강다니엘은 4월 솔로 데뷔를 앞두고 소속사와 분쟁으로 활동에 발목이 잡혀 팬들의 아쉬움을 사고 있다.

강다니엘은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했으며 엘엠엔터테인먼트 측은 "강다니엘과 엘엠엔터테인먼트 간 전속계약은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제공하는 표준전속계약서를 그대로 사용한 정상적인 계약"이라고 밝히며 팽팽한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강다니엘 팬들은 "빨리 솔로 무대를 보고 싶다"며 소속사와의 빠른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